'조국 낙마' 벼르는 한국당 "적폐청산 마침표 돼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5:23:31
    '조국 낙마' 벼르는 한국당 "적폐청산 마침표 돼야"
    조 후보자 비롯한 가족 일가 검찰 고발 등 전선 확대
    인사청문회 후보자 7명 중 조국TF 만들어 화력집중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03:0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조 후보자 비롯한 가족 일가 검찰 고발 등 전선 확대
    인사청문회 후보자 7명 중 조국 TF만 만들어 화력집중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 대표는 “거리, 국회, 민생현장에서 싸우는 동시다발 전방위적 구국투쟁으로 문재인 정권의 좌파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 24일 광화문을 시작으로 전국 각지에서 장외투쟁을 지속해서 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국민의 경고를 전하겠다”며 장외투쟁 의지를 밝히며 “구국의 열정과 진정성으로 싸워나간다면 우리는 하나가 돼 싸울 수 있고 이길 것이며 국민들도 우리를 믿고 동참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고발하는 등 조 후보자 낙마를 위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는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면서 "나라를 망칠 사람을 장관으로 세워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 위장이혼, 채권조작, 차명 부동산 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을 연상케 하는 이 모든 의혹이 놀랍게도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라면서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 수사를 받으러 검찰청에 가야한다"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조 후보자는 이 정도면 '비리 종합선물세트', '비리 무한리필' 후보자"라며 "이 정권은 문재인 정권이 아니라 조국 농단 정권이다. 조 후보자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적폐청산 마침표는 조 후보자가 될 것"이라며 "조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고 민주당도 조 후보자에 대한 미련을 버리라"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도 두 차례 유급을 당하고도 6학기 동안 1200만 원의 장학금을 받았다며 '황제 장학금'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은 또 이날 인사청문회 대상자 7명 중 조 후보자만을 겨냥한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하고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고발하는 등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김용남 전 의원은 1차 TF회의에서 "전 재산이 56억 원인 조 후보자가 어떻게 74억원을 투자 약정할 수 있느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조 후보자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측은 '10억만 투자하기로 하고 65억 원은 서로 받을 생각도 투자할 생각도 없었던 약정'이라고 해명했다"면서 "조 후보자 측에서 65억 원을 처음부터 낼 의사와 능력이 없었다면 애시 당초 설립될 수가 없었던 사모펀드였고, 투자금액과 설립 목적 등을 비롯해 각종 주요 부분을 금감원에 허위보고했다는 것을 자백한 꼴이다. 자본시장에선 각종 허위보고를 형사처벌로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오후 부동산 위장 매매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가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와 빌라를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의 명의로 차명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주광덕 의원도 조 후보자 동생과 동생의 전처, 전처의 동업자 등 3명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주 의원은 이들이 위조 채권을 이용해 조 후보자의 부친이 운영해온 웅동학원을 상대로 사기 소송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는 이날 오찬 회동을 갖고 조 후보자를 포함한 장관급 후보자들의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을 조율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민주당은 오는 30일까지 후보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모두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다음 달 초까지 진행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 요청안 접수 15일 이내에 청문회를 열고, 20일 이내에 결과 보고서를 대통령에게 보내도록 규정하고 있다. 조 후보자를 포함한 인사청문회 대상자 7명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이 지난 14일 국회에 제출된 만큼, 국회는 오는 29일까지 후보자들에 대한 청문회를 끝내야 한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