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감싸는 靑…도덕성 문제 터졌는데 "정책검증도 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3:11:49
    조국 감싸는 靑…도덕성 문제 터졌는데 "정책검증도 해야"
    "후보자 검증, 정책까지 종합적으로 이뤄져야…청문회서 해명"
    '딸 사생활', '아픈가족사' 거론하며 "야만스러운 관행 없애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20 14:35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후보자 검증, 정책까지 종합적으로 이뤄져야…청문회서 해명"
    '딸 사생활', '아픈가족사' 거론하며 "야만스러운 관행 없애야"


    ▲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쏟아지는 것과 관련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필요하다면 해명해야 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쏟아지는 것과 관련해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해야 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대해 청와대에서 사전 검증이 충분히 이뤄졌는가'라는 질문에 "검증은 객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조 후보자와 관련해서 청와대에서는 (검증에서 문제가 있다고)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조한기 청와대 1부속비서관은 전날 SNS에 "조 후보자 딸과 전 제수씨는 장관 후보자가 아니다. 딸의 사생활과 전 제수씨의 아픈 가족사를 파헤칠 권리가 도대체 누구에게 있단 말인가"라며 "개인의 사생활을 함부로 다루는 야만스러운 관행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기정 정무수석도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기회에 청문회법도 '도덕검증(비공개) 정책검증(공개) 원칙으로' 개선됐으면 좋겠다"며 "국민은 청문회가 열릴 때마다 '누구의 청문회인가'라고 질문하고 있다. 국회는 그에 대해 정직하게 답해야 한다.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고"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