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조국 논란…신중하던 대안정치도 "대통령 결단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5:23:31
    커지는 조국 논란…신중하던 대안정치도 "대통령 결단하라"
    의원총회서 '조국 논란 심각하다' 의견 모여
    기사본문
    등록 : 2019-08-22 11:27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의원총회서 '조국 논란 심각하다' 의견 모여

    ▲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유성엽 임시대표(오른쪽)와 박지원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신중론을 펴던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의 용단은 지명 철회를 의미한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여론 악화가 심상치 않자 강경론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유성엽 대안정치 임시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 거취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물음에 소상히 답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 임시대표는 "언론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외국어고등학교 학생 신분으로 겨우 10여 일 동안 인턴에 참여해 학술지에 수록된 의학 논문에 제1저자 등재됐고 이 경력이 대학입학 과정에서 제출됐다"며 "단국대도 잘못을 인정하고 고려대도 입학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 이미 의혹을 넘어 사실로 굳어져 버렸다"고 말했다.

    "이미 의혹 넘어 사실로 굳어져"

    유 임시대표는 "단순히 조 후보자 개인의 비리가 아니라 대한민국 입시제도를 농단하고 교육계와 학계를 우롱하고 개천에서 용 나는 길을 원천적으로 막은 것"이라며 "밤새워 입시를 준비하는 수많은 학생과 학부모,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에 고통받으며서도 취업 한 번 해보고자 애쓰는 2030학생들은 허탈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신 못 차리고 호위무사에 급급하다. 청와대는 '그때는 불법이 아니었다'며 안 하느니 못한 변명만 하고 있다"면서 "만약 제기된 의혹 사실이라면 조 후보자는 결코 진보개혁 인사가 아닌 가짜에 불과하다. 가짜진보, 진보귀족, 강남좌파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라도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부름에 소상히 답해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 지명 전 자녀의 논문 문제와 입시 부정 의혹을 알고 있었는지, 이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조국, 가짜진보 진보귀족일 뿐"

    대안정치에 따르면,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논란이 심각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모았다. 장정숙 대안정치 수석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장 9월부터 대학 수시 원서를 접수하고 있고 내년까지도 갈 수 있는데,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이걸 이길 힘이 있겠느냐"며 "조 후보자가 개혁을 표방하는 문 정부에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면 사퇴하는 게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