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9.2℃
튼구름
미세먼지 41

'18% 쇼크'…조국 법무장관 적합도 급락

  • [데일리안] 입력 2019.08.26 02:00
  • 수정 2019.08.26 05:57
  • 정도원 기자

KBS·한국리서치, 曺 직무수행 적합도 조사

"부적합하다" 48%로 과반 육박…"적합" 18%

KBS·한국리서치, 曺 직무수행 적합도 조사
"부적합하다" 48%로 과반 육박…"적합" 18%


<@IMG1>
주말에 발표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관련 여론조사에서 조 후보자의 적합도가 10%대로 급락했다. 일주일 전에 실시된 같은 조사에 비해서는 적합도가 24%p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2~23일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가 법무장관 직무수행에 적합하다는 응답은 18%에 불과했다. 반면 과반에 육박하는 48%는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판단유보 응답은 34%였다.

이는 일주일 전에 실시된 같은 조사에 비해 조 후보자의 적합도가 24%p 하락한 반면 부적합도는 12%p 늘어난 결과다. KBS의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지난 15~16일 실시한 조사에서는 "적절한 인사"라는 응답이 42%, "부적절한 인사"라는 응답이 36%였다.

조사를 의뢰한 KBS는 "전 연령에 걸쳐 부적합 응답 비율이 적합보다 높았다"며 "일주일간 조 후보자에 제기된 각종 의혹들, 특히 딸의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이라고 전했다.

일주일 전에 비해서 "적합" 응답 24%p 폭락
"전 연령에 걸쳐 부적합이 적합보다 높았다"


<@IMG2>
이같은 분석은 조 후보자에 제기된 주요 의혹 세 가지 가운데 가장 해명이 필요한 사안을 물은 결과, 자녀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을 꼽은 응답이 과반을 넘겼다는 점으로 뒷받침됐다.

조 후보자가 가장 해명해야할 사안으로 자녀 논문 및 입시 특혜 의혹을 꼽은 응답자는 65%에 달했다. 조 후보자가 상세한 해명 없이 입장문을 통해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사모펀드·웅동학원 관련 의혹을 꼽은 응답자는 각각 13%와 10%였다.

국민들은 조 후보자 부친·모친·동생·동생의 전처 등이 연루된 웅동학원 관련 의혹이나, 배우자·아들·딸이 연루된 사모펀드 의혹, 딸과 관련된 논문·입시 특혜 의혹 등 가족 검증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꼭 필요하다고 바라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후보자와 같은 고위공직후보자의 인사청문 과정에서 가족에 대한 검증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검증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0%로 압도적이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5%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지난 22~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요청 대비 응답률은 15.2%로 최종 1015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