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해양공간 계획·평가 전문기관으로 지정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1:45:34
    해양환경공단, 해양공간 계획·평가 전문기관으로 지정
    공단 주관, KIOST·KMI·FIRA 컨소시움 구성 참여
    기사본문
    등록 : 2019-08-28 14:46
    배군득 기자(lob13@dailian.co.kr)
    공단 주관, KIOST·KMI·FIRA 컨소시움 구성 참여

    해양환경공단은 28일 해양공간계획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최초 ‘해양공간 계획·평가 전문기관(이하 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해양환경 보전·개선 및 해양오염방제 분야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해양환경공단은 해양 분야 대표적인 연구·개발 기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과 수산자원 조성·관리 기관인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등 3개 협력기관과 함께 컨소시움을 구성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전문성과 인프라를 활용, 역할과 업무를 배분해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문기관은 해양환경공단을 주관기관으로 해양공간 계획 및 평가와 관련된 업무 전반을 지원한다. 해양공간 적합성 협의 과정에서 객관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해당 이용‧개발 행위가 해양환경과 해상안전, 레저‧관광, 수산업 등 다른 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이용‧개발 행위 입지 적절성을 검토한다.

    또 유사 사업 수행경험과 전문지식을 토대로 해양수산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해양공간 관리계획 수립‧변경 과정에서 공간 특성에 대한 평가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양공간 통합관리 제도 조기 정착을 위해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설명회 개최, 주변국과 국제협력 및 연구개발 사업 발굴, 해양공간 관련 정보 수집·조사 및 정보체계 구축에 필요한 업무도 함께 지원한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해양수산 관련 분야 최고 역량을 보유한 기관들과 함께 전문기관을 구성했다”며 “각 기관 강점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해양공간 통합관리 제도 조기정착과 해양가치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배군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