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형 금통위원 "경제 성장 기조 약화…노동시장 유연성 높여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21:53:02
    이일형 금통위원 "경제 성장 기조 약화…노동시장 유연성 높여야"
    "수출로 성장 이어오다 글로벌 역풍…내생적 문제들 한계"
    "경쟁력 바탕으로 글로벌 상품 시장서 부가가치 창출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9-06 14: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수출로 성장 이어오다 글로벌 역풍…내생적 문제들 한계"
    "경쟁력 바탕으로 글로벌 상품 시장서 부가가치 창출해야"

    ▲ 이일형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한국은행

    통화 긴축을 선호하는 매파로 분류되는 이일형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우리나라의 성장 기조가 지속적으로 약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경제에 외부적 악영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내부적 문제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는 등 근본적인 구조 개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 위원은 6일 서울 세종대로 부영태평빌딩 1층 컨벤션홀에서 '글로벌 시장의 변화와 한국 경제의 과제'를 주제로 열린 한은금요강좌 제 800회 기념 특별강연에서 우리 경제에 대해 "수출 중심의 성장을 이어오다가 글로벌 역풍을 맞이한 데다 여러 내생적 문제들이 한계에 봉착하면서 성장 기조가 지속적으로 약화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대외환경의 빠른 변화와 민첩한 대응을 저해하는 규제 ▲부동산 시장에 대한 과도한 의존도 ▲노동인구 고령화와 맞물린 높아진 경제활동 진입장벽 ▲소득과 부의 양극화 ▲고령화 준비 부족과 불확실성 증대 등을 소비와 경제활동 위축 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이 위원은 "우리 경제가 구조적 선순환 약화에서 벗어나기 위한 근본적 방안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상품시장에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급변하는 수요에 대응해 노동인력을 재교육하고 적재적소에 필요한 시간만큼 투입 가능하도록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이와 병행해 사회 안정망 확충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산업별 진입장벽을 철폐하고 시장 경쟁력만으로 성공할 수 있는 공정한 플랫폼을 마련해야 한다는 견해도 전했다.

    또 이 위원은 "장기적으로 고령화에 따른 하방리스크를 상쇄하기 위해 기술혁신으로 노동력 축소를 만회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국경을 초월한 자본 재배분과 글로벌 노동력 유입 등을 적절히 활용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은금요강좌는 대학생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은이 매주 금요일에 경제·금융을 주제로 개최하는 경제 강좌다. 1995년 5월에 월 1회 개최하는 경제교실로 출발, 2004년부터 월 2회 개최되다가 2005년부터는 매주 금요일에 실시되며 현재의 명칭으로 강연을 이어오고 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