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3.3℃
맑음
미세먼지 34

황교안 "조국 수사하는 검찰 건드리기만 하면…"

  • [데일리안] 입력 2019.09.10 14:27
  • 수정 2019.09.10 15:22
  • 송오미 기자

黃, 대학가 신촌서 文정권 규탄 순회 연설

"내가 검사 30년...벌써 구속됐어야 할 사안"

"文정부 심판하고 조국 내려오게 하자"

黃, 대학가 신촌서 文정권 규탄 순회 연설
"내가 검사 30년...벌써 구속됐어야 할 사안"
"文정부 심판하고 조국 내려오게 하자"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대표적인 대학가인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순회 연설을 열고 "조국을 내려오게 하자"고 말했다.

이날 흰 와이셔츠를 팔꿈치까지 걷어 올리고 연단에 오른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범죄자·위선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세웠 놨다. 무법이 되지 않겠나"라며 "조 장관은 장관이 아니라 검찰청 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황 대표는 "왜 (이런 사람을 문 대통령이) 서둘러서 임명을 했겠나. (조 장관이) 검찰 수사를 받게 돼 있으니까, (문 대통령이) 빨리 장관 (자리로) 보내 (조 장관이) 검찰 수사를 방해하게 해서 피해나가겠다는 것"이라면서 "조 장관의 취임사는 인사를 고치겠다는 거다. 자기와 가족을 공격하고 이 정권의 비리를 파헤칠 것을 우려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재인 정부가 조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의 수사를 방해할 경우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두 주먹을 불끈 쥔 황 대표는 "지금 밤잠 안 자고 (조 장관 일가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수사팀 한 사람이라도 건드리면, 우리 모두 다 일어서야 한다"면서 "제가 30년 동안 검사를 한 사람이다. 구속해도 벌써 구속됐어야 할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 힘 합쳐서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고, 조국을 내려오게 하자. 저와 한국당이 앞장서겠다.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