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7시 기준
1261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20716 명
검사진행
24 명
격리해제
3.6℃
맑음
미세먼지 13

벤투호, 손흥민·황의조 투톱 가동…이강인 대신 황인범

  • [데일리안] 입력 2019.09.10 22:14
  • 수정 2019.09.10 22:14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손흥민과 황의조가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투톱을 이룬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손흥민과 황의조가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투톱을 이룬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벤투호가 필승을 위해 가장 위력적인 투톱을 가동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각)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을 펼친다.

지난 5일 조지아와의 평가전을 통해 마지막 담금질을 마친 대표팀은 투르크메니스탄 원정을 시작으로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무대 진출을 위한 여정에 돌입한다.

이날 벤투 감독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최전방 투톱에는 유럽파 공격수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나란히 선다.

미드필드 라인은 좌우 날개에 나상호(FC도쿄)와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배치됐고, 황인범(밴쿠버)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우영(알사드)이 담당한다.

포백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김영권(감바 오사카)-김민재(베이징 궈안)-이용(전북)으로 이뤄졌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울산)가 낀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이강인(발렌시아)과 김신욱(상하이 선화)은 벤치에서 대기하며 교체 출전을 기다린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