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19년 하반기 국제옵서버 모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3:57:20
    해수부, 2019년 하반기 국제옵서버 모집
    30일까지 모집, 만 21세 이상 수산관련 전공자 7명 선발
    기사본문
    등록 : 2019-09-15 11:00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30일까지 모집, 만 21세 이상 수산관련 전공자 7명 선발

    해양수산부가 우리나라 원양어선에 승선해 불법조업을 감시·감독하고, 과학조사를 수행하는 ‘국제옵서버(Observer)’를 16일부터 30일까지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해수부는 우리 원양어선의 조업활동을 지원하고 해양수산 분야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국제옵서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2022년까지 약 110명의 국제옵서버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현재 총 48명의 국제옵서버가 활동하고 있으며, 해수부는 올해 상반기에 8명을 선발한 데 이어 하반기에도 7명 이상을 선발할 예정이다.

    국제옵서버의 신청 자격은 만 21세 이상의 우리나라 국민으로, 전문대학 이상에서 수산 및 관련 학문을 전공해야 하며 영어로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선박 승선이 가능해야 한다.

    수산계 고등학교 졸업자는 수산 관련 국가기술자격증을 소지하거나 어업에 1년 이상 종사한 사람이면 응시 가능하다.

    서류 접수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수산자원공단 누리집(www.fira. or.kr)의 채용정보를 참고하거나 한국수산자원공단 TAC 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업무를 위탁받은 한국수산자원공단은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교육 대상자를 선정하고 10월 10일 개별 통지할 계획이다. 교육대상자는 2주간의 양성교육을 이수한 후 역량평가를 거쳐 국제옵서버 자격증을 취득하고, 원양어선에 승선해 활동하게 된다.

    국제옵서버는 1회 승선 시 약 3~6개월간 근무하며, 미화달러로 하루에 최대 210달러의 보수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해수부는 옵서버 프로그램을 더욱 효율적이고 전문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지난 6월 25일 ‘원양산업발전법’ 시행령을 개정해 국제옵서버의 모집과 교육‧훈련업무를 국립수산과학원에서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 이관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