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돼지콜레라 확산...수도권 등 9개 광역단체지역서 감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3:57:20
    日 돼지콜레라 확산...수도권 등 9개 광역단체지역서 감염
    사이타마현 이어 나가노현 축산시험장서도 추가 감염 확인
    '백신 접종' 필요 목소리 불구 청정국 지위 타격 우려에 고심
    기사본문
    등록 : 2019-09-15 14:4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1992년 이후 자취를 감췄던 돼지콜레라가 지난해 9월 일본에서 다시 출현한 데 이어 1년 만에 감염지역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일본 농림수산성은 지난 13일 사이타마(埼玉)현 지치부(秩父)시 양돈장에서 돼지콜레라가 확인된 데 이어 14일에도 나가노(長野)현 시오지리시의 축산시험장에서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에따라 사육 중인 돼지가 콜레라에 감염된 사례는 기후(岐阜), 아이치(愛知), 미에(三重), 후쿠이(福井)를 포함해 6개 광역자치단체 지역으로 확대됐다.

    특히 작년 9월 기후현에서 처음 확인된 지 1년 만에 감염 지역이 기후현을 중심으로 한 중부 지방에서 수도권을 낀 간토(關東)지방으로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감염된 돼지가 출하된 지역(도착지)까지 포함하면 오사카(大阪), 시가(滋賀), 야마나시(山梨)가 더해져 모두 9개 광역단체 지역에서 돼지콜레라가 확인된 것이다.

    한편 양돈 농가에서는 야생 멧돼지가 옮기는 것으로 알려진 돼지 콜레라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전국 사육 돼지를 대상으로 하는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아베 슈이치(阿部守一) 나가노현 지사는 "전국에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라며 중앙정부 차원의 정책 전환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본 농림수산성은 국제수역사무국(OIE)이 인정하는 '청정국'에서 '비청정국'으로 일본의 지위가 떨어져 돼지고기 수출에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이유로 일률적인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농림수산성은 감염지역에 한정해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해당 지역의 육류를 다른 지역으로 반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대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돼지콜레라는 치사율이 높아 양돈 농가에는 치명적이지만 사람에게 전염된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