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스포츠영웅’ 최종후보 국민지지도 조사 실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06:47:39
    ‘2019 스포츠영웅’ 최종후보 국민지지도 조사 실시
    기사본문
    등록 : 2019-09-23 15:22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2019 스포츠영웅 최종 후보 엄홍길(왼쪽부터), 전이경, 조오련. ⓒ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9월 23일(월)부터 10월 22일(화)까지 ‘2019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을 위한 국민 지지도 조사를 실시한다.

    최종후보자 3명은 ‘세계 최초 히말라야 16좌 완등’ 엄홍길(산악), ‘동계올림픽 최초 2연속 2관왕’ 전이경(쇼트트랙), ‘아시아의 물개’ 故 조오련(수영)이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8월 추천위원, 체육단체, 출입기자,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스포츠영웅 선정을 위한 후보자를 추천받은 후, 체육인단 및 추천기자단의 심사를 거쳐 최종후보자 3명을 결정한 바 있다.

    이번 국민 지지도 조사는 대한체육회 홈페이지 및 네이버(NAVER) 메인 팝업창 또는 2019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 투표창(http://hero.sports.or.kr/2019vote)을 통해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10월 22일(화)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참여한 국민들 중 500명에게는 추첨을 통해 음료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2019년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은 선정위원회 및 평가기자단의 정성평가(70%)와 국민지지도 조사(30%)를 거쳐 최종 선정하며, 스포츠영웅 선정자는 대한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

    대한체육회는 2011년부터 스포츠를 통해 선수 및 청소년들의 롤 모델이 되고, 대한민국의 국위를 선양하여 국민들에게 큰 기쁨과 희망을 안겨준 체육인을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하고 있다.

    역대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선정자는 △2011년 故손기정(육상), 故김성집(역도), △2013년 故서윤복(육상), △2014년 故민관식(스포츠행정), 장창선(레슬링),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故김운용(스포츠행정), △2016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2017년 차범근(축구), △2018년 故김일(프로레슬링), 김진호(양궁)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