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10.4℃
맑음
미세먼지 61

[조국 사퇴 후폭풍] 하태경 "文대통령, 대한민국 혼란의 주범…조국은 종범"

  • [데일리안] 입력 2019.10.14 16:44
  • 수정 2019.10.14 16:46
  • 최현욱 기자

"언론 문제 삼은 文대통령, 유시민식 혹세무민

끝내 책임 회피하면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질 것"

"언론 문제 삼은 文대통령, 유시민식 혹세무민
끝내 책임 회피하면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질 것"


<@IMG1>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장관의 전격 사퇴 이후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 장관 임명 논란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점을 꼬집으며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혼란의 주범이었다, 조국은 종범”이라고 지적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끝내 조국의 위선과 불공정에 침묵했고, 부도덕한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에 대한 사과도 없었다”라며 “의혹만으로 사퇴해서는 안 된다는 문 대통령의 궤변이 지금의 사태를 불러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 최고위원은 “조 장관만 위선이 아니라 문 대통령도 위선”이라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정의와 공정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론의 성찰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한 것을 두고도 하 최고위원은 “조 장관 사태를 언론 탓하는 문 대통령의 인식은 잘못됐다”며 “까도 까도 끝 없이 쏟아지는 조국 일가의 위선과 범죄 의혹은 외면한 채 그것을 국민에게 알리려고 한 언론을 문제 삼는 건 유시민식 혹세무민”이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하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이 끝내 진실을 외면하고 자신의 책임을 회피한다면 ‘조국 파면’을 외쳤던 국민의 목소리는 ‘문재인 퇴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