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도 물러나자?…"광화문 메운 국민 다시 일어설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9일 01:38:03
    윤석열도 물러나자?…"광화문 메운 국민 다시 일어설 것"
    강효상 "친문 세력들, 윤석열 공격을 멈춰라
    정권이 尹 끌어내리려 하면 국민 일어설 것
    文대통령 자초한 분열인데 사과 너무 미흡해"
    기사본문
    등록 : 2019-10-15 11:15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강효상 "친문 세력들, 윤석열 공격을 멈춰라
    정권이 尹 끌어내리려 하면 국민 일어설 것
    文대통령 자초한 분열인데 사과 너무 미흡해"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친문(친문재인) 일각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를 계기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내기' 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그러한 시도가 현실화할 경우 다시 한 차례 범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강효상 의원은 15일 오전 불교방송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일부 친문 세력들이 계속 윤석열 총장을 공격하는데 이제는 멈춰야 한다"며 "검찰총장은 2년 임기를 보장해 정치적 중립과 수사 권한을 보장한 것이 아니냐. 절대 외압에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조국 사태' 와중에 '친문의 나팔수' 역할을 했던 소설가 공모 씨는 전날 조 전 장관의 사퇴가 발표되자 "가슴이 찢어질 것 같다"며 "이제 윤석열도 물러나자"고 화살을 돌렸다. 실제로 윤 총장의 거취에 압박을 가하기 위한 서초동 검찰청사 앞 촛불집회가 19일로 모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강 의원은 "우리 헌정사에 그런 일은 있어서 안 된다"며 "정권이 윤석열 총장을 물러나게 할 경우, 광화문을 가득 메웠던 국민들이 다시 일어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강 의원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표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은 대통령 스스로가 자초한 국론분열의 상흔에 비춰볼 때 진정성 있는 사과가 결여되고 남탓만 하는 등 지극히 미흡했다고 평가했다.

    강 의원은 "이번 사태는 과거 세월호나 외환위기 같은 외생변수가 아니라 정권 스스로,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가 초래한 국민분열 갈등이었다"며 "이 사건을 일으킨 주체가 진정성 있게 반성하고 사과했어야 했는데 너무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이 그동안 계파 수장의 역할에 머물렀으니 앞으로의 정국 대전환에 대한 여러 청사진이 필요했는데, 그런 내용은 없고 엉뚱하게 언론 탓을 하더라"며 "자꾸 본인들에게 불리한 언론 보도만 탓하는 것은 아직도 이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고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법안의 완전한 철회와, 야당과 국민을 국정의 파트너로 생각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통합·민생·경제에 방점을 두는 국정의 대전환이 있어야 진정한 사과로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