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복직 '반대 96% 찬성 1%'…서울대 학내 커뮤니티 투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00:32:21
    조국 복직 '반대 96% 찬성 1%'…서울대 학내 커뮤니티 투표
    15일 오후6시 현재 1460명 투표, 1409명 반대
    찬성은 28명뿐…학내 구성원들, 대부분 반대
    "서울대의 시간, 복직 찬반 투표로 조국 OUT"
    기사본문
    등록 : 2019-10-15 18:36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15일 오후6시 현재 1460명 투표, 1409명 반대
    찬성은 28명뿐…학내 구성원들, 대부분 반대
    "서울대의 시간, 복직 찬반 투표로 조국 OUT"


    ▲ 조국 전 법무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전 법무장관의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교 교수 복직에 학내 구성원들의 반대 여론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서울대 학내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 진행하고 있는 조 전 장관 복직 찬반 투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1460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96%에 해당하는 1409명이 복직 '반대'를 선택했다. 찬성은 28명(1%)에 그쳤다.

    스누라이프는 서울대 학내 메일 인증을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정기적으로 재인증을 실시하기 때문에 이용자는 원칙적으로 서울대 교수·대학(원)생과 교직원 등 구성원에 한정된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오후 6시 무렵 서울대 교무처에 복직신청서를 팩스로 접수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후 5시 38분에 사표를 수리했기 때문에, 조 전 장관은 대통령의 사표 수리 사실을 확인한 직후 즉시 자택에서 팩스로 교수 복직신청서를 낸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사실이 이날 오전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서울대 학내 여론이 들끓었으며, 오후 2시 무렵 스누라이프에서 찬반 투표가 시작됐다.

    ▲ 15일 서울대 학내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 진행하고 있는 조 전 장관 복직 찬반 투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현재 1460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96%에 해당하는 1409명이 복직 '반대'를 선택했다. 찬성은 28명(1%)에 그쳤다. ⓒ스누라이프 갈무리

    학내 구성원들은 찬반 투표 게시물에서 대부분 격한 복직 반대의 의사를 피력했다.

    '꺽지(이하 즉시부여 익명닉네임)'은 "부끄러운 동문 투표로 시작한 조국 사태, 복직 찬반 투표로 끝내자. 조국 OUT"이라고 썼으며, '뒤영벌'은 "이제는 서울대의 시간"이라고 선언했다. '키위새'는 "당연하지만 (반대가) 압도적"이라는 감상을 내비쳤다.

    '사마귀'는 "해온 짓거리를 보고도 그런 (복직해야 한다는) 생각이 드느냐"고 했고, '배스'는 "파리가 싹싹 빌 때는 봐줄 때가 아니라 매를 들어야 할 때"라는 조 전 장관의 옛 트윗을 역으로 인용해 복직 반대 입장을 밝혔다.

    '농어'는 "서울대 현직 교수가 구속되면 학교에 먹칠하는 것 아니냐"며 현직 복직에 반대했다. '장어'는 "복직 후 강의 중에 구속돼 끌려나가고 파면되는 것을 보고 싶은 사람은 어디에 찍어야 하느냐"고 격한 심정을 토로했다.

    법무장관으로서는 부적격이라는데 공감하면서도, 서울대 교수 복직에 관해서는 다른 생각을 가진 소수 의견도 있었다.

    '장수거북'은 "논문 표절이 아니면 서울대 교수는 동정심에서 그냥 하게 뒀으면 한다"면서도 "물론 검찰 수사는 계속돼야 하니 어떻게 교수직을 유지할지 모르겠다"고 의구심을 표했다.

    '나팔고둥'도 "위정자로서는 자격미달이 확실하지만 교수로는 글쎄"라며 "더 심한 교수들도 많이 봤다"고 밝혔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찬반 투표가 진행 중인 이날 절차적으로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하는데 성공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이날 "조 전 장관이 어제 한 복직신청을 대학본부 교무처가 결재했다"며 "교무부총장 전결을 거쳐 오늘(15일)부로 서울대 교수에 복직 처리됐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서울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일각에서 조 전 장관 복직에 관해 총학생회의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내부적으로 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중"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