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 장애’ 문채원양, KS 3차전 시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08:08:00
    ‘뇌성마비 장애’ 문채원양, KS 3차전 시구
    시구자 공모 이벤트로 선정
    기사본문
    등록 : 2019-10-24 14:21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한국시리즈 3차전의 시구자 문채원양. ⓒ KBO

    KBO(총재 정운찬)는 10월 25일(금)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지는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한국시리즈 3차전의 시구자로 ‘문채원(14세)’ 양을 선정했다.

    KBO는 야구팬들에게 한국시리즈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특별한 사연을 가진 야구팬의 시구 참여로 한국시리즈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지난 10월 4일(금)부터 13일(일)까지 시구자 공모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문채원 양은 선천성 뇌성마비 장애를 갖고 있지만 야구선수의 꿈을 키우고 있는 중학생이다. 문채원 양은 코리아장애인 야구단에서 캐치볼 훈련을 하고, 태권도에서도 2품을 획득하는 등 장애를 딛고 여러 스포츠 분야에서 도전하고 있다.

    문채원 양의 대학생 멘토 김영인 씨는 문채원 양의 도전을 응원하고, 꿈의 범위가 제한되는 장애 청소년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는 뜻을 담아 사연을 신청했다. KBO는 장애 청소년들이 야구로 용기를 얻고, 뜻 깊은 추억을 선사하기 위해 문채원 양을 3차전 시구자로 선정했다.

    한편, 한국시리즈 3차전의 애국가는 가수 먼데이키즈가 부른다. 2005년 1집 앨범 [Bye Bye Bye]로 데뷔한 먼데이키즈는 ‘발자국’, ‘가을 안부’, ‘이런 남자’ 등의 대표곡을 보유하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