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민 73%, 국회의원 정수 확대 반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14:27:33
    한국당 "국민 73%, 국회의원 정수 확대 반대"
    30일 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조사 결과 발표
    국회의원 정수 300명 '많다' 63.3%·'적정' 22.7%
    '비례대표 폐지·의원 정수 270명', 51.5% 찬성
    기사본문
    등록 : 2019-10-30 10:46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30일 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 조사 결과 발표
    국회의원 정수 300명 '많다' 63.3%·'적정' 22.7%
    '비례대표 폐지·의원 정수 270명', 51.5% 찬성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정당의 선거법, 공수처법 야합 자체는 후안무치한 반개혁, 반민주적 작태”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국회의원 정수 확대를 놓고 정치권 논쟁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국민 3명 중 2명은 '현 국회의원 정수 300명이 많다고 생각한다'는 결과가 30일 발표됐다.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원장 김세연 의원)이 지난 28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5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3%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63.3%가 현재 300명인 의원 정수에 대해 '많은 편'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정 수준'이라고 한 응답자는 27.7%, '적은 편'은 9.7%에 불과했다.

    의석수 조정과 관련해서는 57.7%가 '정수를 축소해야 한다'고 답했고, '지금보다 늘려야 한다'고 생각한 응답자는 13.2%에 그쳤다. '현행 유지' 찬성은 22.2%를 기록했다.

    지난 27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제안한 '국회의원 정수 10% 범위 내 확대' 제안과 관련해선 '반대' 의견이 73.2%, '찬성' 의견이 18.4%로 나타났다.

    또 의원 정수를 유지하면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수를 조정해야 한다면 어떤 방안이 더 좋을지에 대해선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이는 방안이 좋다'는 의견이 56.8%,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는 방안이 좋다'는 의견은 29.9%였다.

    한국당이 제시한 바 있는 '비례대표제 폐지·국회의원 정수 10% 축소·국회의원 정수 270명' 안(案)에 대해서는 51.5%가 찬성해 국민 과반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반대 의견은 40.6%를 기록했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현행 300명의 의원정수를 약 10% 증원하자는 심 대표의 주장과 관련해 "해서는 안 되는 주장"이라고 비판한 뒤 "여의도연구원은 의원 정수에 대한 조속한 국민 여론 조사를 실시하길 바란다. 국민 뜻대로 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