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1190억원···전년 대비 37.9%↓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1:11:27
    대우건설, 3분기 영업익 1190억원···전년 대비 37.9%↓
    3분기 누계 신규수주 7조4226억원·매출 6조3426억원·영업익 3193억원 기록
    기사본문
    등록 : 2019-10-31 09:26
    원나래 기자(wiing1@dailian.co.kr)
    대우건설은 31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119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9%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3.7% 줄어든 2조809억원, 당기순이익은 29.8% 감소한 475억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3분기까지 7조4226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며 올해 목표인 10조5600억원의 70%에 이르는 성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조7061억원) 대비 10.7% 증가한 수치다. 대우건설은 현재 32조5531억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해 말 30조4135억원보다 약 2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대외적인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국내외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수주성과를 기록하며 내년부터 본격적인 실적 반등을 위한 기초를 다지게 되었다”며 “특히, 국내 건설사 최초의 LNG액화 플랜트 원청사 지위를 획득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의 본계약이 4분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되어 올해 수주 목표는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 기간 매출은 6조3426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인 8조6400억원의 73%를 달성했다. 사업부문별 매출은 ▲주택건축사업부문 3조8448억원 ▲플랜트사업부문 1조1868억원 ▲토목사업부문 9733억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337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193억원을, 당기순이익은 1795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6년 회계법인 의견거절과 2018년 분양사업 지연으로 인한 수주감소 영향으로 최근 일시적으로 매출감소가 이뤄지고 있으나, 올해 이라크 컨테이너터미널과 침매터널 제작장 수의계약 등 양질의 해외사업 수주가 지속되고 있고 주택건축사업과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내년부터 본격적인 매출과 영업이익 등 경영실적 반등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10월까지 1만6964가구의 주거상품을 공급했고, 연말까지 2만3000여가구를 공급하며 지속적인 분양사업 성공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8년 수립된 뉴비전 달성 전략을 통해 국내외 각 분야에서 양질의 수주 물량을 확보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며, 투자개발형 리츠를 운영할 AMC설립, 베트남장비임대사업 추진 등 신성장동력 발굴에도 주력해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한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