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44

김종갑 한전 사장 “월말 이사회서 전기요금 로드맵 논의”

  • [데일리안] 입력 2019.11.07 09:56
  • 수정 2019.11.07 10:01
  • 조재학 기자

“특례 할인은 애초에 일몰되는 게 제도의 취지”

“원전 덜 돌리면 실적에 부정적 영향 당연”

“특례 할인은 애초에 일몰되는 게 제도의 취지”
“원전 덜 돌리면 실적에 부정적 영향 당연”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종갑 한국전력 사장.ⓒ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은 6일 “오는 28일 개최되는 이사회에서 (12월 일몰 예정인) 전기차 충전용 특례요금 제도 등 전반적인 로드맵을 두고 토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빅스포 2019’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기요금과 관련한 전반적인 사항을 이달 말 이사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기요금 특례할인은 기간이 끝나면 일몰되는 것이 제도의 취지”라며 “그다음 연장을 할지 아닐지는 이사회에서 결정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사장은 지난달 말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 온갖 할인 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누더기가 됐다”며 “새로운 특례할인은 없어야 하고, 운영 중인 한시적 특례는 모두 일몰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주무부처 수장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전기요금 할인 특례와 관련한 모든 제도를 일괄적으로 폐지할지를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김 사장은 성 장관의 지적과 관련해 “(자신의 발언에 따라) 여러 해석이 나올 수 있다”며 “하루에도 수십 번씩 서로 (의견) 교환을 통해서 일을 조정하는 것이 산업부와 한전의 관계고,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겠다는 게 내 이야기였다”고 해명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한전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원전을 덜 돌리면 당연히 영향을 미친다”며 “실적에는 연료가격과 환율, 정부 제세부담금, 원전 가동률 등이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전을 돌리면 이익인 것은 맞지만, 원전을 덜 돌리는 것을 탈원전이라고 하는 건 정의상 맞는 해석은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