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7.2℃
맑음
미세먼지 51

유승민, 보수통합·신당창당 투트랙 행보…안철수계는 '고심'

  • [데일리안] 입력 2019.11.07 12:00
  • 수정 2019.11.07 13:58
  • 최현욱 기자

유승민, 보수통합 논의·신당 창당 병행 의지

안철수계, 입장 못 정해…"한국당 통합 없다" 공개메시지도

유승민 "시간 필요할 것…설득하겠다"

유승민, 보수통합 논의·신당 창당 병행 의지
안철수계, 입장 못 정해…"한국당 통합 없다" 공개메시지도
유승민 "시간 필요할 것…설득하겠다"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 제안에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투트랙 행보'라는 답을 내놓았다.

유승민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변혁 의원비상회의에서 황 대표와 본격적인 보수통합 논의를 시작할 뜻을 밝히는 동시에 ‘신당기획단’ 출범을 통해 창당 준비도 계획대로 임하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유 대표는 “한국당이 내가 제시했던 세 가지 원칙을 가볍게 보거나 쉽게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라며 “다만 이 원칙만 지킨다면 다른 아무 것도 따지거나 요구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유 대표는 한국당과의 통합을 위한 조건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 등을 내건 바 있다.

아울러 유 대표는 권은희·유의동 의원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신당기획단’의 출범을 알렸다. 그는 “한국당과의 보수재건 문제는 대화가 갓 시작된 것에 불과하다”며 “변혁은 변혁대로 개혁적 중도보수를 제대로 하기 위한 신당을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변혁을 구성하고 있는 바른정당계·안철수계 사이에 여전히 간극이 감지된다는 점이다. 일부 안철수계 의원들은 유 대표가 변혁 출범 이후 줄곧 여지를 남겨온 '보수통합' 의지에 이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심점인 안철수 전 대표의 ‘침묵’도 이들로 하여금 확실한 정치적 판단을 내리는 데 있어 상당한 걸림돌이 됐다는 관측이다.

실제 신당기획단의 단장으로 임명된 안철수계 권은희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며 “이를 명확하게 천명하고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며 유 대표의 의중과는 결이 다른 발언을 했다.

유 대표 또한 이러한 점을 인정하며 “그 분들 입장에서 100% 결심을 하기가 어려운 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라며 “안철수계 의원 7인(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의 마음이 많이 가까이 오시긴 했지만 100% 동의했다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유 대표는 “본인들의 정치적 운명이 걸린 문제니까 개혁적 중도보수 신당을 하나의 유력한 정치적 선택지로 생각하고 계신 것은 당연하고, 최종적인 선택을 할때까지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며 “신당기획단에서 준비하는 과정에 그 분들을 더 설득해 의기투합이 가능하게끔 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