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CES 2020 혁신상’ 휩쓸어...기술경쟁력 입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3:54:18
    삼성·LG, ‘CES 2020 혁신상’ 휩쓸어...기술경쟁력 입증
    삼성, 역대 최대 46개 수상...LG, OLED TV 등 16개
    기사본문
    등록 : 2019-11-08 10:16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삼성, 역대 최대 46개 수상...LG, OLED TV 등 16개

    ▲ 삼성전자가 ‘CES 2020’를 앞두고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제품들.ⓒ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혁신상을 휩쓸었다.

    8일 양사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내년 1월7일(현지시간) 매각하는 'CES 2020' 행사에 앞서 각각 46개와 16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CES를 앞두고 출품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별해 CES 혁신상을 수여한다.

    삼성전자는 모바일과 TV에서 각각 17개와 12개를 비롯, 생활가전(9개)·오디오·반도체(이상 각 3개)·모니터(2개) 부문 등에서 역대 최대인 총 46개의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또 TV와 오디오, 모바일부문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TV부문에서는 9년 연속 최고혁신상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마이크로 LED 기술, 8K화질과 사운드 기술, 라이프스타일 TV, 게이밍 모니터 등 다양한 제품군에서 고루 수상을 해 글로벌 TV시장에서 13년 연속 1위,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1위에 걸맞는 성적을 거뒀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폴더블(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비롯, 삼성전자 최초 5세대이동통신(5G) 스마트폰 '갤럭시 S10 5G', 갤럭시 A70과 A50 등이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폰 외에도 웨어러블·PC·태블릿·애플리케이션 등 거의 전 제품군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0년형 '패밀리허브'와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등 삼성만의 차별화된 라이프스타일 가전 제품들이 혁신상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반도체 부문에서도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제품 3개가 혁신상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이번 수상과 관련 “내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CES 2020에서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비롯한 다양한 미래 기술과 신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올레드(OLED) TV’가 혁신상 3개를 받으며 지난 2013년부터 8년 연속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 혁신상에 이어 올해는 최고혁신상을 거머쥐었다.

    의류관리기인 ‘LG 스타일러’는 2년 연속 혁신상을 받았으며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혁신상을 받았다. LG G8X 씽큐(ThinQ)와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등도 수상했다.

    또 ▲고품질의 구형 얼음을 집에서 즐기는 LG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모니터 ▲LG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2종 등 전략제품들도 골고루 수상했다.
    ▲ CES 2020 최고혁신상을 수상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R.ⓒLG전자
    [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