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최애 캐릭터…오정세·김지석·염혜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2일 21:37:05
    '동백꽃 필 무렵' 최애 캐릭터…오정세·김지석·염혜란
    기사본문
    등록 : 2019-11-13 09:02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는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급기야 지지자들을 대거 양산중인 최애 캐릭터들이 있다. ⓒ팬엔터테인먼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는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 없는, 급기야 지지자들을 대거 양산중인 최애 캐릭터들이 있다.

    서투른 아빠의 성장기를 보여주고 있는 강종렬(김지석), 찌질한데 귀여운 노규태(오정세), 최강 걸크러시 홍자영(염혜란)이 바로 그들이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빼앗은 이들의 매력을 분석해봤다.

    서투른 아빠의 성장기 강종렬

    자신에게 여덟 살 난 아들 필구(김강훈)가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강종렬은 서투른 아빠의 성장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진한 울림을 주고 있다.

    필구의 존재를 알게 된 종렬은 더 이상 '환장'할 상황에 피하기만 하는 철없던 27살이 아니었다. 하지만 진정한 아빠로 거듭나는 일은 쉽지 않았다. 필구와 종렬의 관계는 시작부터 뒤엉켰고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표현하는 법도 몰라 필구에게 점수를 따는 것도 힘들었기 때문.

    그동안 자식에게 아무것도 해준 것 없었는데,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기자가 필구의 존재를 까발리겠다고 협박하자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이에 자존심이고 뭐고 다 버린 종렬, 자기는 밟아도 아들만은 건들지 말아달라며 애틋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남자에서 ‘아버지’로 거듭나고 있는 종렬의 성장기를 응원하고픈 이유였다.

    찌질한데 귀여운 노규태

    매력하면 노규태도 빼놓을 수 없다. 초반에는 까멜리아에 들락날락하며 동백(공효진)에게 진상이나 부리는 '밉상'인줄 알았는데 보면 볼수록 귀여운 ‘볼매’로 떠올랐다. 남들 앞에서 떵떵거리는 허세 가득한 규태지만 알고 보면 지극히 소심하고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에 시청자들의 귀여움을 독차지 하고 있는 것.

    아내 홍자영에 대한 사랑을 뒤늦게 깨닫고 "누나, 사랑해"라고 잔망을 애교를 부리고, 의외로 간이 작아 조그마한 일에도 소스라치게 놀랐다. 변소장(전배수)과 황용식(강하늘)의 손을 잡고 한 공조 수사에서는 마치 자신이 코난이라도 된 양 또다시 천진난만한 허세를 부린다. 노규태가 귀여워서 좋아했다는 자영의 말에 격한 공감을 자아내는 순간이었다.

    최강 걸크러시 홍자영

    홍자영의 걸크러시는 '여성' 운전자라고 날아오는 폭언에도 움츠러들지 않고, 가운데 손가락 같은 약지를 곧게 올려줄 때부터 심상치 않았다. 옹산 최고의 브레인답게 언제나 똑 부러졌고 자신에게 한소리 하는 시어머니 앞에서도 할 말은 다했다.

    남편 규태를 고소하겠다고 나선 동백에게 든든한 언니가 되어주며 물심양면으로 챙겨주는 모습은 전국의 '자영 동생'들을 대거 양산하기도 했다. 이렇게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그녀의 최강 걸크러시는 지난 방송에서 또 한 번 폭발했다.

    향미(손담비)를 죽인 유력 용의자로 경찰에 연행되는 규태 앞에 멋진 드리프트를 뽐내며 나타난 것. 옹산 최고 엘리트 변호사다운 지성미를 분출하며 규태를 구한 홍자영. ‘탈덕 게이트’ 마저 봉쇄해버렸다.

    13일 오후 10시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