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2.5℃
맑음
미세먼지 23

시내면세점 입찰 흥행 참패…현대백화점면세점 1곳만 신청

  • [데일리안] 입력 2019.11.15 08:27
  • 수정 2019.11.15 08:29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 화장품 매장이 고객들로 붐비고 있다.ⓒ데일리안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 화장품 매장이 고객들로 붐비고 있다.ⓒ데일리안

시내 면세점 입찰이 흥행 참패를 기록했다. 롯데, 신라, 신세계 등 빅3가 불참한 가운데 인천과 광주에서는 신청 기업이 아예 없었다. 서울에서만 현대백화점면세점 1곳이 참여했다. 한화, 두산 등 대기업의 잇따른 사업 철수와 더불어 시내면세점 흥행참패까지 겹치면서 정부가 제대로 된 수요예측없이 면세 특허를 남발하고 있다는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15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서울(3곳), 인천(1곳), 광주(1곳) 등 시내면세점 5곳의 특허 신청을 받은 결과 현대백화점면세점 단 한 곳만 입찰 신청서를 접수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최근 특허를 반납한 두타면세점 매장과 자산 일부를 임차해 새 면세점 특허에 도전하겠다고 공시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의 단독 신청으로 업계에서는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심사를 거쳐 연내 신규 면세점 특허를 취득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지난해 11월 무역센터점을 오픈하면서 면세사업에 진출했다. 이번에 특허를 취득하게 되면 강남과 강북 총 두 개 매장을 운영하게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