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치게 한 벤투호 공격, 한 줄기 빛 된 황희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5일 21:27:25
    가슴 치게 한 벤투호 공격, 한 줄기 빛 된 황희찬
    무득점 무승부 그친 레바논 원정서 유일한 '활력'
    좌우 측면과 중앙 넘나들며 밀집수비 흔들어
    기사본문
    등록 : 2019-11-15 11:02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황희찬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레바논의 밀집수비를 흔드는 등 가치를 보여줬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레바논전에서도 황의조를 최전방에 배치했지만 무득점 무승부는 깨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서 킥오프한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레바논전에서 0-0 무승부에 그쳤다.

    북한과의 평양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로 치른 대표팀은 2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그쳤다. 이날 경기는 레바논 반정부 시위로 인한 안전을 우려한 레바논축구협회의 '무관중 경기' 요청에 따라 관중 없이 치러졌다.

    승점1 추가에 그친 한국은 2승2무(승점8)로 조 선두 자리를 지켰지만 2위 그룹 레바논-북한(2승1무1패·승점7)에 불과 1점 앞선 불안한 위치다. 최종예선 진출을 위한 향후 경기에 부담이 커졌다. 2차 예선은 각 조 1위 8개팀과 조 2위 상위 4개팀까지 총 12개팀이 최종 예선에 오른다.

    2차예선 반환점을 돈 가운데 향후 4경기 중 아무래도 유리한 홈에서 3경기, 최약체 스리랑카전만 원정으로 치르는 만큼, 2차 예선 지난 경기들보다 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지금의 경기력만 놓고 보면 불안하기 짝이 없다.

    공격은 정말 답답하다. 벤투 감독은 레바논 원정에서도 ‘플랜A’의 핵심 황의조를 최전방에 세웠다. 손흥민과 이재성은 좌우 측면에 배치됐다. 하지만 이번에도 박스 주변 밀집수비를 뚫지 못했다. 잔디 상태가 좋지 않아 패스를 통한 빌드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기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그런 조건에 맞는 카드를 꺼냈어야 했다.

    ▲ 한국-레바논전에도 최전방에 배치된 황의조.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손흥민과 황의조의 고립 등 답답했던 공격으로 실망을 안긴 베이루트 원정에서 황희찬은 한 줄기 빛이 됐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희찬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인범을 대신해 투입됐다. 최근 소속팀 레드불잘츠부르크에서 공격수(7골 10도움)로 맹활약하고 있는 황희찬은 벤투 감독 지시에 따라 이날도 윙어로 뛰었지만 제 몫을 다했다.

    후반 8분 속공 상황에서 직접 드리블하며 레바논 수비를 분산시킨 뒤 황의조에게 스루 패스를 찔러줬다. 황의조의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지만 인상적인 장면이다. 후반 30분에는 길게 드리블하다 후방에 있는 손흥민에게 공을 내줘 중거리 슈팅 찬스를 제공했다.

    황희찬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레바논의 밀집수비를 흔드는 등 가치를 보여줬다. 벤투 감독이 선호하지 않았던 황의조-손흥민-황희찬 공존 카드도 긍정적으로 검토할 시점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