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최면 걸렸나""정신나간 헛소리…막무가내 궤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6:05:22
    "유시민, 최면 걸렸나""정신나간 헛소리…막무가내 궤변"
    조국·정경심 비호 발언에 정치권 '십자포화'
    하태경 "최면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 못해"
    바른미래 "요설가의 요설…악취나는 말장난"
    기사본문
    등록 : 2019-11-17 10:40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조국·정경심 비호 발언에 정치권 '십자포화'
    하태경 "최면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 못해"
    바른미래 "요설가의 요설…악취나는 말장난"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계속되는 조국 전 법무장관 비호 발언에 정치권의 비판이 예리해지고 있다.

    하태경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유 이사장이) '검찰이 조국처럼 털면 안 걸릴 사람 없다'고 한다"며 "주변 분들이 다 조국 일가처럼 간 큰 사람들 뿐인가보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대구에서 열린 이른바 '노무현시민학교'에 참석해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이라는 주제와 관계없이 조 전 장관과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 등이 연루된 '권력형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맹비난을 쏟아냈다.

    이를 향해 하 의원은 "조국 가족처럼 사는 분들 극히 드물다"며 "일반 국민들 중 주가조작하고 표창장 위조해서 대학 가는 사람이 얼마나 되느냐. 일반 국민은 겁나서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나 조국처럼 대놓고 위선 피우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요즘 무슨 최면에 걸린 사람처럼 사리분별을 못한다. 이토록 사리분별을 못하는 것도 지극히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요설가의 요설이 요란하다"며 "언제까지 정신 나간 헛소리를 들어야 하느냐"고 유 이사장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김 대변인은 "언제든 구속되는 게 아니라, 죄가 있으면 구속되는 것이다. 설마 조국 일가가 하는 짓이 누구나 하는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냐"라며 "혹세무민도 하루 이틀이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막무가내식 궤변'"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일반 국민들은 조국 털듯 털어도, 나올 것 없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며 "국민의 정신건강에 '독버섯'이 되기로 한 유시민은 악취나는 말장난으로 더 이상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