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석화' 포체티노 보낸 토트넘, 무리뉴 감독 선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06:06:50
    '전광석화' 포체티노 보낸 토트넘, 무리뉴 감독 선임
    구단 홈페이지 통해 공식 발표...계약기간 2023년까지
    기사본문
    등록 : 2019-11-20 16:27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은 무리뉴 감독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 ⓒ 뉴시스

    예상대로 토트넘 홋스퍼가 ‘스페셜 원’ 주제 무리뉴 감독을 선임했다.

    손흥민 소속팀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주제 무리뉴 감독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다. 연봉은 밝히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약 220억 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광석화처럼 신속하고 단호한 결정이다. 토트넘은 이날 오전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경질을 전격 발표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니다. 지난 시즌 막판과 올 시즌 초반 국내 대회에서의 성적이 무척 실망스러웠다"고 경질 배경을 설명했다. 토트넘은 12경기 치른 현재 3승5무4패(승점14)를 기록, 강등권과의 격차도 6점에 불과하다.

    결국, 토트넘은 지난 시즌 구단 역사상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오르는 등 눈부신 성과를 일군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을 택하고 무리뉴 감독을 앉혔다.

    스페셜 원으로 불리는 무리뉴 감독은 지난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이후 해설가 등으로 활동하던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에 자리를 잡으며 다시 EPL 무대로 복귀했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레비 회장은 “무리뉴는 축구계에서 가장 성공한 감독 중 하나이자 뛰어난 전술가한 명이다. 또한 뛰어난 전술가”라며 “무리뉴가 부임한 팀은 모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고 말했다.

    손흥민-해리 케인 등을 지휘하며 토트넘을 이끌게 된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선수단의 능력은 뛰어나다. 이런 좋은 팀 감독으로 부임하게 되어 너무 흥분된다”는 소감을 전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