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3세대 K5 연간 판매목표 7만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07:51:03
    기아차 "3세대 K5 연간 판매목표 7만대"
    12월 12일 공식 출시
    다이내믹한 디자인에 인터랙티브 기술 등 첨단사양 탑재
    기사본문
    등록 : 2019-11-21 12:26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12월 12일 공식 출시
    다이내믹한 디자인에 인터랙티브 기술 등 첨단사양 탑재


    ▲ 카림 하비브 기아차 디자인센터장이 21일 경기도 용인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열린 3세대 K5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신차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기아자동차가 3세대 K5의 연간 판매목표로 7만대를 설정했다.

    권혁호 기아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21일 경기도 용인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열린 3세대 K5 미디어 프리뷰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형 K5의 내년 내수 판매목표는 연간 7만대”라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3세대 K5는 과감하고 다이내믹한 외장 디자인에 차량과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교감하는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상호 작용형 기술(인터랙티브 기술)’과 강화된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을 탑재했다.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하고, 파워트레인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했으며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LPi 2.0, 하이브리드 2.0 등 4개 모델을 동시 출시한다.

    공식 출시는 내달 12일로 예정돼 있다.

    이날 카림 하비브 기아차 디자인센터장은 “3세대 K5의 디자인은 전통적인 틀을 벗어나 스포티하고 다이내믹함의 새로운 전형을 만들었다”면서 “기아차의 디자인 스토리에 새로운 기회의 장과 열정의 장을 열어줄 모델”이라고 말했다.

    허재호 기아차 중형총괄 1PM(상무)은 “1세대 K5가 파격적 스타일로 새로움을 안겨주고 2세대가 업그레이드된 성능으로 신뢰감을 심어줬다면 3세대 K5는 능동적 교감과 감성 경험, 정제된 다이내믹 등 미래가치를 제공해준다”고 설명했다.

    이날부터 사전계약을 진행하는 3세대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2351만~3092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이 2430만~3171만원 ▲LPi 일반 모델이 2636만~3087만원 ▲LPi 2.0 렌터카 모델이 2090만~2405만원 ▲하이브리드 2.0 모델이 2749만~3365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3세대 K5 사전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하고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레드멤버스 전용카드로 1500만원 이상 결제하고 세이브오토를 이용한 사전계약 고객은 1년간 외관 손상을 보장해주는 서비스인 ‘K-스타일케어’에 무상으로 가입시켜준다.

    이어 선택 품목 중 10.25인치 UVO 내비게이션 또는 스마트 커넥트를 선택한 사전계약 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해당 품목을 무상 장착해준다.

    이외에도 사전계약 고객 중 2020년 1월 31일까지 차량을 출고하는 고객은 취등록세 무이자 분할 납부 지원과 특별 금리 등의 혜택을 통해 초기비용 부담은 대폭 완화하고 월 납입금은 반값 수준으로 낮춘 ‘K5 스타터 패키지 구매프로그램’를 이용할 수 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