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맑음
미세먼지 28

투톱이 좋은 황희찬, 챔피언스리그서 또 맹위

  • [데일리안] 입력 2019.11.28 08:55
  • 수정 2019.11.28 17:49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헹크와의 챔피언스리그서 쐐기골

투톱으로 나설 때 더 빛나는 활약

황희찬이 헹크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 3호골을 기록했다. ⓒ 뉴시스황희찬이 헹크를 상대로 챔피언스리그 3호골을 기록했다. ⓒ 뉴시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또 다시 득점포를 가동하며 맹위를 떨쳤다.


잘츠부르크는 28일 오전 5시(한국시각) 벨기에 KRC 헹크 아레나에서 열린 KRC 헹크와의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 원정경기에서 4-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잘츠부르크는 승점 7을 기록하며 리버풀(승점 10), 나폴리(승점 9)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내달 홈에서 열리는 리버풀과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이날 황희찬은 다카와 함께 투톱을 이뤄 팀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내내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황의찬은 특유의 저돌적인 드리블 돌파와 투쟁적인 몸싸움을 펼치며 상대 수비진에 위협을 가했다.


특히 대표팀과는 달리 투톱으로 나설 때 황희찬의 움직임은 위협적이었다. 대표팀에서는 주로 측면 공격수로 배치되는 황희찬은 잘츠부르크서는 투톱으로 활약하고 있다. 골문과 더욱 가까운 투톱에서 문전을 휘젓고 다녔을 때 황희찬의 움직임은 더욱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여기에 측면에서는 다소 투박함이 있지만 문전에서는 감각적인 힐패스를 구사하는 등 창의적인 움직임까지 보여주면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고 있다.


소속팀서 투톱으로 섰을 때 황희찬의 움직임은 위협적이다. ⓒ 뉴시스소속팀서 투톱으로 섰을 때 황희찬의 움직임은 위협적이다. ⓒ 뉴시스


2-0으로 앞선 후반 24분 추가골 과정에서도 황희찬의 움직임이 좋았다.


측면에서 동료 홀란드가 공을 잡자 문전으로 쇄도하던 황희찬은 자신에게 향하는 크로스를 노마크에서 가볍게 밀어 넣으며 쐐기골을 완성시켰다.


바깥쪽으로 돌아 뛰는 척하다가 니어포스트로 파고들며 수비를 따돌리는 움직임이 인상적이었다. 이로써 황희찬은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서 3호골을 기록했다.


이전 경기서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와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를 잇따라 무너뜨리며 존재감을 떨친 황희찬의 상승세는 헹크를 맞이해서도 거침이 없었다. 소속팀서 계속 투톱으로 나와 좋은 활약을 이어간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대표팀에서의 활용 방안도 다시 한 번 검토할 필요가 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