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29

‘4강 신화 주역’ 베어벡 전 감독, 암으로 사망

  • [데일리안] 입력 2019.11.29 00:06
  • 수정 2019.11.29 00:17
  • 김평호 기자

2002년 한일월드컵서 코치로 4강 신화 일조

핌 베어벡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 뉴시스핌 베어벡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 뉴시스

한국 축구와 인연이 깊은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 등 호주 언론은 28일(한국시각) 베어벡 감독이 암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한국과는 인연이 깊은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한 베어백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대표팀의 4강 신화에 일조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에는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코치로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에는 직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07년 아시안컵에도 참가했었다.

이후 그는 호주 대표팀과 모로코 23세 이하(U-23) 대표팀 등을 거쳐 2016년 12월부터 오만 대표팀을 이끌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