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맑음
미세먼지 31

전북 역대급 뒤집기…K리그 3연패 ‘V7’

  • [데일리안] 입력 2019.12.01 20:49
  • 수정 2019.12.02 08:20
  • 김윤일 기자

역대급 뒤집기 우승을 만들어 낸 전북 현대. ⓒ 연합뉴스역대급 뒤집기 우승을 만들어 낸 전북 현대. ⓒ 연합뉴스

K리그 최고 명가로 불리는 전북 현대가 막판 뒤집기에 성공하며 통산 7회 우승을 차지했다.

전북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A 강원FC와의 38라운드 최종전서 전반 39분 손준호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했다.

이로써 22승 13무 3패(승점 79)를 기록한 전북은 포항에 발목 잡힌 울산 현대(71득점)와 승점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 우선 원칙에서 앞서며 극적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017년부터 3년 연속 왕좌를 놓치지 않는 전북은 구단 통산 7번째 별을 새기면서 성남 일화(현 성남 FC)와 함께 K리그 최다 우승 타이를 이뤘다. 더불어 리그 3연패 역시 두 차례나 ‘쓰리핏’을 차지했던 성남과 동률이다.

반드시 승리만이 필요했던 전북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강원을 파상공세로 밀어 붙였다. 결국 전반 39분 프리킥 상황에서 이승기의 크로스를 손준호가 헤더로 상대 골망을 흔들면서 결승골이 나왔다.

반변 비기기만 해도 우승에 도달할 수 있었던 울산은 마지막에 눈물을 흘렸다. 울산은 포항과의 동해안 더비서 예상 밖의 1-4 대패를 당하면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울산은 무승부만 거둬도 우승할 수 있었던 2013년에도 포항에 0-1로 덜미를 잡혀 우승을 목전에서 놓친 바 있다.

한편, 올 시즌 득점왕은 20골을 터뜨린 수원 삼성의 타가트가 차지했고, 도움왕 경쟁은 출전 경기 수에 따라 전북 문선민(10개)의 몫이었다.

최우수선수(MVP)와 영플레이어상, 감독상 등 각종 부문 타이틀은 2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공개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