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10.7℃
맑음
미세먼지 60

[CEO가 뛴다-126] 이병철·최석종 KTB투자증권 대표, 대체투자 날개로 IB영토 확장

  • [데일리안] 입력 2019.12.04 06:00
  • 수정 2019.12.04 08:55
  • 백서원 기자

각자대표 IB 시너지…상반기 개별 순이익 173% 증가한 208억원

해외부동산·대체투자 확대 및 IB 경쟁력, 장외파생시장 진출 효과

각자대표 IB 시너지…상반기 개별 순이익 173% 증가한 208억원
해외부동산·대체투자 확대 및 IB 경쟁력, 장외파생시장 진출 효과


<@IMG1>
KTB투자증권이 이병철‧최석종 대표 투톱 체제가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가파른 실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투자은행(IB) 강화와 신사업 진출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된다. 대체투자 중심에는 부동산금융 전문가인 이병철 부회장의 내공이, 또 IB 강화와 장외파생상품 진출 중심에는 IB 전문가인 최석종 사장의 역량이 발휘됐다는 평가다.

4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KTB투자증권의 올해 상반기 개별 기준 순이익은 218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80억원)보다 약 173%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107% 증가한 254억원을 기록했다. IB와 트레이딩이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특히 대체투자·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에 공을 들여온 것이 주효했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5월 오스트리아 빈에 소재한 티센터(T-Center) 빌딩에 3900억원 규모 투자를 완료했다. 앞서 지난해에는 벨기에 브뤼셀 국제공항 내에 위치한 1800억원 규모 신축 오피스 빌딩에도 투자했다.

KTB투자증권의 대체투자 확대에는 이병철 부회장의 전문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부회장은 국내 최초 민간 부동산신탁회사와 부동산전문자산운용사를 설립한 부동산 금융 전문가다. KTB투자증권은 권성문 전 회장, 이 부회장 및 최석종 사장 등 3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되다가 현재 이 부회장과 최석종 사장이 각자대표를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회사 지분 23.3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올해로 취임 3년차를 맞이한 이 부회장은 중장기적인 발전 방안을 세우고 대체투자 발굴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국내 부동산 금융뿐만 아니라 항공기, 선박, 신재생에너지 등 해외 대체투자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성과를 이끌어냈다. 2016년 말 신설된 해외대체투자본부는 지난 6월까지 뉴욕·런던 등 전 세계 핵심 상업지구를 중심으로 2조3000억원 규모 부동산 딜을 성공시켰다.

이 증권사는 올해 최석종 사장의 오랜 숙원이던 장외파생상품 시장에 진출해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도 했다. KTB투자증권은 올해 초 금융위원회로부터 장외파생상품 라이선스를 취득해 시장에 진입했다. 현재 장외파생상품 매매 및 중개 라이선스를 동시에 소유한 증권사는 28개에 달한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2월부터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주가연계증권(ELS), 파생결합증권(DLS), 총수익스와프(TRS) 등 금융상품을 판매했다. 상반기에만 신용부도스와프(CDS)와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 등 장외파생상품을 2670억원어치 발행하는 데 성공했다.

최 사장은 연초 신년사에서 “장외파생상품 시장에 전문 투자자를 위한 새로운 구조화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새로운 상품 영역은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기존 비즈니스 부문과 시너지를 내며 고객 맞춤형 금융상품을 개발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최 사장이 앞서 교보증권 IB본부장을 역임했던 만큼 KTB투자증권의 IB 부문 성장도 눈에 띄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초 조직개편을 단행하며 IB 강화 포석을 마련했다. 기존 2개 IB 대본부를 6개 소본부로 재편했고 이를 최 사장 직속으로 배치해 의사결정 과정도 간소화했다. 이와 같은 두 대표의 노력으로 KTB투자증권의 IB 부문 수수료수익은 지난 2015년 연간 226억원에서 올 상반기 424억원으로 증가했다.

다만 자회사 부진은 해결해야 할 과제다. KTB투자증권의 자회사 실적을 포함한 연결 순이익은 17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9% 감소했다. 상당수 증권사가 증시 불황에도 실적이 개선된 것과는 반대의 양상을 보인 것이다.

주력 자회사인 KTB자산운용의 경우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7.41% 줄어들었다. 작년 2분기 실적에 SK증권 빌딩 매각 대금이 반영되면서 순이익이 큰 폭으로 올랐지만 올해는 기저효과로 인해 순익이 줄어든 탓이다. 그룹 계열사들의 실적 개선, 앞서 계획한 주요 계열사 기업공개(IPO) 추진 등은 KTB투자증권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다.

두 대표가 내년 IB 사업을 기반으로 KTB투자증권의 자체 성장을 넘어 자회사와의 시너지 활성화에 성공할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모인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