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튼구름
미세먼지 39

'방한 이틀째' 왕이 中 외교부장 "중국 부흥 누구도 못 막아"

  • [데일리안] 입력 2019.12.05 17:21
  • 수정 2019.12.05 17:24
  • 스팟뉴스팀
방한 이틀째를 맞은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중국 부흥은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역사의 필연이라며 미국을 비판했다.

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왕 부장은 이날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우호 오찬회 기조연설에서 "냉전 사고방식은 진작 시대에 뒤떨어졌고 패권주의 행위는 인심을 얻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온갖 방법을 써서 중국을 먹칠하고 억제하며 발전 전망을 일부러 나쁘게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이어 "그 배후에는 이데올로기 편견과 강권정치 오만도 자리 잡고 있으며 결국 실패로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조연설 후 왕 부장은 '한국에서는 한중 관계가 사드 때문에 여전히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서도 "사드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며 한중관계에 영향을 줬다"고 답하며 미국을 겨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패권주의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는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에서 매일 관찰할 수 있다"며 "그것이 매일 공론화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왕 부장은 전날에도 한중 외교장관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일방주의와 패권주의가 세계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최대 요인이라며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펴는 미국을 비판한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