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박무
미세먼지 39

'프듀' 워너원 1명, 투표 조작으로 데뷔

  • [데일리안] 입력 2019.12.06 08:47
  • 수정 2019.12.06 09:02
  • 부수정 기자

최종 데뷔조에서 투표 조작

'워너원 조작 멤버' 실검 올라

최종 데뷔조에서 투표 조작
'워너원 조작 멤버' 실검 올라


시즌2를 통해 데뷔한 그룹 워너원 선발 과정에서 특정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엠넷시즌2를 통해 데뷔한 그룹 워너원 선발 과정에서 특정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엠넷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엠넷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이 시즌2를 통해 데뷔한 그룹 워너원 선발 과정에서 특정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이 지난 5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시리즈 김용범 CP(책임프로듀서)는 2017년 방송된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A연습생의 득표수를 바꿨다.

검찰은 A연습생이 처음에는 최종 데뷔조인 상위 11명에 포함됐으나, 조작을 통해 데뷔조에서 밀려났다고 파악했다. 김 CP는 대신 B연습생의 순위를 조작해 데뷔 조에 포함시켰고, 방송에는 조작된 결과를 내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안준영 PD는 시즌1 때도 1차 탈락자 결정 과정에서 투표 결과를 임의로 바꾼 것으로 파악됐다. 시즌3와 시즌4의 경우에는 김 CP와 안 PD가 사전 온라인 투표 중간 결과가 자신들이 원하는대로 나오지 않자, 방송 전 데뷔할 연습생 12명을 미리 정해두고 득표수를 조작했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안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연예 기획사 관계자 5명으로부터 47회에 걸쳐 총 4683만 원상당의 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안 PD에게 배임수재 혐의 등을 적용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워너원 조작 멤버'로 몇몇 멤버들을 지목했고, 일부 멤버들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상황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