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맑음
미세먼지 13

건설·운영 통합, 해외항만시장 진출방안 찾는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2.10 11:00
  • 수정 2019.12.10 10:30
  • 이소희 기자
해수부, 해외항만시장 진출방안 및 극동러시아 투자사업 논의

해양수산부가 11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2019년도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 정기협의회’를 개최한다.

‘해외항만개발 지원협의체’는 항만분야의 해외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3월 항만공사·금융기관·물류기업·건설사·학계 등 40여 개의 기업과 단체가 참여해 출범했다. 협의체는 총 12차례의 정기협의회를 개최해 해외항만 개발사업을 지원해 오고 있다.

해수부는 그간 해외항만시장 진출에 있어 항만 건설과 운영을 각각 추진해 왔으나, 최근 민관합작투자사업(PPP, 공적자금과 민간재원이 함께 투입되는 개발협력사업) 확장 등 세계 항만시장의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 앞으로는 건설과 운영을 통합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번 협의회에서는 해외 운영사와의 공동운영법인 설립과 개발·운영권 확보 등을 위해 해수부가 추진하는 K-GTO(여러 국가에서 컨테이너 터미널을 운영하는 한국기업)와 해외항만 진출방안 등 정부정책을 소개하고, 건설사·운영사·금융기관 등과 긴밀하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러시아 극동투자수출청의 투자 담당자가 러시아 극동지역 투자유치에 관련해 발표하고 러시아 진출에 관심 있는 우리 기업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갖는다.

아울러 러시아 슬라비얀카항 타당성조사 결과와 볼쇼이카멘 물류단지 및 포디야폴스키 항만의 개발 타당성조사 진행상황도 발표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해외항만시장 진출은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원활하게 추진함에 있어 꼭 필요한 요소”라며, “앞으로도 정기협의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우리 기업의 해외항만시장 진출을 다방면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