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9시 기준
433 명
확진환자
3 명
사망자
603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2.5℃
맑음
미세먼지 23

시진핑, 미크로네시아 대통령 만나…우군 확보 총력

  •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14:27
  • 수정 2019.12.15 14:28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미중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미크로네시아의 대통령을 만나 태평양 도서 지역을 우군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미크로네시아는 하와이와 필리핀 사이에 자리 잡고 있으며, 미국의 태평양 전략의 요충지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시진핑 주석이 지난 13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데이비드 파누엘로 미크로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미국을 겨냥해 일방주의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중국이 미크로네시아와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파누엘로 대통령이 취임 후 대중국 관계에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평화 발전의 길을 걷는 것을 견지하고 모든 국가의 평등을 지지한다"면서 "일방주의와 폭압주의를 단호히 반대하며 각국과 함께 인류운명공동체를 구축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중국과 미크로네시아가 각 분야의 교류를 유지해 정부 부처, 입법 기구 간 교류를 확대하고 정치적 상호 신뢰를 증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파누엘로 대통령은 중국과 경제 무역, 인프라 건설, 농업, 교육 등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희망하면서 중국 주도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참여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는 "미크로네시아는 태평양 도서 국가들과 중국의 관계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