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29

지난해 팔린 5G폰 중 절반은 ‘삼성폰’…글로벌 출하량 ‘670만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1.03 11:55
  • 수정 2020.01.03 14:45
  • 김은경 기자

1분기 새로운 5G 기기 ‘갤럭시탭S6 5G’ 출시

노태문 사장 “올해는 갤럭시 5G의 해가 될 것”

1분기 새로운 5G 기기 ‘갤럭시탭S6 5G’ 출시
노태문 사장 “올해는 갤럭시 5G의 해가 될 것”


삼성전자 갤럭시 5G 기기 포트폴리오.ⓒ삼성전자삼성전자 갤럭시 5G 기기 포트폴리오.ⓒ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전 세계에 5세대 이동통신(5G) 갤럭시 스마트폰을 670만대 출하하며 관련 시장 점유율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3일 “지난해 전 세계에 670만대 이상의 갤럭시 5G 스마트폰을 출하해 소비자들에게 차세대 속도와 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기준 삼성전자는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53.9%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 ‘갤럭시A90’, ‘갤럭시폴드’ 등의 5G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 연구개발(R&D) 팀장인 노태문 사장은 “소비자들은 5G를 빨리 경험하고 싶어 한다”며 “5G를 가장 잘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기기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게 돼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에게 올해는 갤럭시 5G의 해가 될 것”이라며 “더 많은 기기 카테고리에 5G를 도입하고 사람들이 생각하지 못한 모바일 경험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갤럭시 5G 성과 인포그래픽.ⓒ삼성전자삼성전자의 지난해 갤럭시 5G 성과 인포그래픽.ⓒ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갤럭시탭S6 5G’를 국내에 출시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 제품은 갤럭시탭 시리즈의 성능과 함께 초고속을 지원하는 세계 최초의 5G 태블릿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탭S6 5G는 프리미엄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멀티미디어 기능과 고품질 화상회의, 라이브·사전 녹화 비디오 스트림 시청 기능을 지원한다. 친구들과 클라우드·온라인 게임을 할 수 있는 프리미엄 경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는 5G 스마트폰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닐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수석연구원은 “지난해에는 5G 스마트 폰이 전 세계 스마트 폰 판매의 1%였지만, 올해는 전 세계 스마트 폰 판매량의 18%로 증가해 4687%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은 이동통신 표준화 국제협력기구(3GPP) 표준 기여, 반도체, 모바일 기기에서 네트워킹 장비에 이르기까지 엔드투엔드(end-to-end) 오퍼링을 통해 5G 시장 개발을 촉진한 주요 업체 중 하나”라며 “삼성은 향후 10년 동안 엄청난 성장 기회가 있으며 조기 성장 모멘텀을 더 구축해 자본화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년 동안 이동통신사 파트너와 규제 기관, 정부 기관 등과 긴밀히 협력하며 5G R&D에 매진해왔다. 올해는 다양한 5G 단말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갤럭시 5G 기기의 속도와 성능, 보안을 한층 더 향상시키는 새로운 진전을 선보이며 5G 혁신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올해는 이러한 발전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영화·TV·스포츠·게임·친구 및 가족과 대화하는 방법을 바꾸는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