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29

'공정'은 어디로…민주당 광주 여론조사 논란 '시끌'

  • [데일리안] 입력 2020.01.12 04:00
  • 수정 2020.01.14 09:48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특정 예비후보만 여론조사 사전에 알고 대비"

대량문자 보내려면 문구 사전신고해야…의구심

영입인사 '낙하산' 전략공천설까지 분위기 '흉흉'

정준호 변호사가 16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 북구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시스정준호 변호사가 16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소속 광주 북구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시스


예비후보 간의 경선을 앞둔 광주 북갑에서 더불어민주당 시당의 잠행(潛行) 여론조사를 놓고 '불공정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11일 광주 지역 정가에 따르면, 광주 북갑에 등록한 정준호 민주당 예비후보는 최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실체 없는 여론조사가 북갑에서 진행됐다"며 "모두가 알지 못한 여론조사를 상대 선거 캠프에서만 정확히 알고 사전에 대비했다"고 밝혔다.


광주 북갑에서는 지난 주말 현역 국회의원인 김경진 무소속 의원에 대항해 출사표를 던진 정준호·조오섭 예비후보 관련 여론조사가 돌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준호 후보는 "상대 선거 캠프는 여론조사가 시작된 4일 오전 이를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북구 주민들에게 대량으로 발송했다"며 "여론조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미리 알고 대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해당 여론조사가 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진행됐다는 설이 공공연히 나오고 있다"며 "광주시당이 여론조사를 돌리면서 이를 특정 캠프에 유출했다면 '과정이 공정해야 한다'는 당의 기치를 시당 스스로 짓밟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정준호 후보는 북구에 소재한 동신고를 나와 2001학년도 수능에서 만점을 받고 서울대 법대에 진학한 것으로 지역에 널리 알려져 있다. '뉴DJ'로 발탁돼 20대 총선에 출마했으며, 이후 북구에서 변호사 사무실을 개업하고 지난 4년간 절차탁마 해오며 재도전을 준비했다. 정 후보는 광주시당에 경위를 묻는 공문을 발송하고 중앙당·선관위에 조사를 의뢰하는 한편, 검찰 고발 등 법적 대응까지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여론조사를 돌린 사실 자체는 시인했다. 시당 관계자는 지역 매체에 "당의 여론조사는 선관위에 신고할 의무가 없다. 후보 경쟁력을 알아보는 일상적인 여론조사일 뿐"이라며 "오전 10시가 넘어 그 (발신)번호에서 여론조사가 돌아서 공개됐다. 그 정도 대응은 각 캠프에서 다하는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예비후보는 지역구민들에게 대량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지만, 자동정보통신을 보내려면 선관위에 문구 등을 하루 전에 신고해야 한다는 점에서 의구심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 민주당 중앙당에 영입된 특정 인사의 '낙하산' 전략공천설까지 도는 등 광주 지역 정가의 분위기는 흉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영입인사가 포함된 여론조사가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역구인 광주 동남을과 함께 북갑에서도 실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정가의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이러한 일들은 지난 4년간 총선을 준비해온 예비후보들의 노력을 짓밟는 불공정한 처사"라며 "민주화의 성지 광주를 기만하는 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