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8.2℃
맑음
미세먼지 40

이도훈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의 지지 재확인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18 15:42
  • 수정 2020.01.18 15:43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만남에서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면서 “한미가 남북관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에 관해서 긴밀히 공조해나가도록 한다는 것에 대해서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17일(현지시간)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갖고 비건 부장관과 전날 가진 협의에 대해 "어제 분위기가 좋았다. 이런 분위를 어떤 문구로 언론에 전하면 되겠나 협의했고 이 두가지 사항에 대해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그런 의미에서 남북관계 개선 자체에 대한 미국의 일관된 지지 입장을 잘 확인해 줬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미관계 교착 속에서 대북 개별관광 등 남북협력 사업을 통해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려는 한국 정부 구상과 관련, 미국의 지지를 확인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미가 긴밀한 조율 속에 대북 공조를 이어가자는 의지도 함께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 본부장은 “북한의 의도가 뭔지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했다”며 “지금 한미간 공통된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북한을 대화로 다시 불러들일 수 있을까, 북한의 도발을 어떻게 막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두 가지에 대해 공조방안을 항상 얘기하고 있다”며 “미국은 북한의 도발을 막아놓은 상황에서 대화로 불러내는 것을 제일 중요하게 얘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남북협력 구상과 관련해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 다루는 것이 낫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는 남북협력 사업 추진 시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는 취지 아니냐는 논란을 빚었으나 미측 인사들은 해리스 대사의 직설적 화법 때문에 와전된 것이라며 주권국가로서 한국의 결정을 존중하며 한미 공조 틀 안에서 계속 협의하면 좋겠다는 인식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미국의 지지를 확인하고 공조에 합의한 것은 기존 입장을 넘어 한국 정부의 재량권이 많아졌다고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통일부가 개별관광과 관련해 구체적인 계획을 마련하면 미국과 협의를 속도감 있게 진전시킬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국과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진다고 해도 개별관광을 위해선 북한의 동의가 필요해 북측과의 협의가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