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맑음
미세먼지 28

'사랑의 불시착' 현빈-오만석, 날선 대립…손예진 운명은?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20:57
  • 수정 2020.01.19 13:28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오만석의 날카로운 대립이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tvN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오만석의 날카로운 대립이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19일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 10회에서 현빈(리정혁)과 오만석(조철강)이 법정에서 팽팽하게 대치하는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의 진짜 정체를 빌미로 리정혁(현빈)의 약점을 잡으려는 조철강(오만석)의 음모가 거듭되며 위태로운 상황이 이어졌다.


조철강은 트럭 부대를 동원해 윤세리가 탄 차를 포위하는가 하면, 리정혁의 본가까지 쳐들어가 수색 작업을 벌이는 등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그를 위기로 몰아넣었다.


하지만 리정혁은 그 때마다 기지를 발휘해 상황을 이겨냈고, 마침내 윤세리를 대한민국으로 돌려보내는 데 성공했다. 이처럼 리정혁과 조철강이 팽팽하게 맞서며 숨 멎는 전개를 이어온 가운데, 법정에서 재판에 임하는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담담하고 굳건한 표정으로 증인석에 선 리정혁과 그런 그를 매서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조철강의 모습이 담겼다.


과연 지금까지 리정혁의 숨통을 조여 왔던 조철강이 죄수복을 입고 법정에 서게 된 까닭이 무엇인지, 두 사람의 관계가 전세 역전된 결정적 이유에 이목이 집중된다.



10일 오후 9시 방송.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