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
튼구름
미세먼지 23

'원조 소장파' 원희룡, 혁통위 합류…통합신당에 '개혁風' 불어넣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1.22 04:00
  • 수정 2020.01.22 06:05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원희룡, 박형준 혁통위원장 합류 설득에 화답…"힘 보태겠다"

정병국·원희룡·박형준…다시 뭉친 '새정치 수요모임' 핵심 멤버

21일 제주도청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박형준 혁통위원장과 원희룡 제주지사ⓒ제주도청21일 제주도청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박형준 혁통위원장과 원희룡 제주지사ⓒ제주도청

원희룡 제주지사(무소속)가 21일 중도보수 대통합 및 통합신당 창당을 목표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합류하겠다고 밝혔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의 통합신당 참여 요청에 화답한 것이다. 혁통위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보수진영의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돼 있다.


원조 소장파 '남(경필)‧원(희룡)‧정(병국) 트로이카'의 일원이었던 원 지사가 혁통위에 참여하면서 외연 확장을 위한 통합 움직임에도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남·원·정은 2000년대 초반 한나라당에서 '미래연대'(미래를 위한청년연대)와 '새정치 수요모임'을 통해 당내 쇄신·개혁의 바람을 일으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박형준 혁통위원장의 합류 요청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현재 혁통위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도보수 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 공감하고, 이 같은 혁신과 통합 노력이 과거 정당으로 회귀가 아니라 미래 가치를 담고 희망을 이야기할 수 있는 통합신당을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저 역시 이런 흐름에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혁신과 통합의 노력이 설 명절을 맞는 국민들에게 기대와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의 앞날에 새로운 변화를 일이키는 바람이 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직접 제주도청을 찾아 원 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원 지사는 항상 미래에 관심이 많고 어떤 전략을 가지고 대한민국을 살려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상당한 지혜와 통찰력이 있다"며 "대한민국에 올바른 방향과 희망을 줄 수 있는 대안 세력을 만드는데 중심적·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설(25일) 전에 통합신당 참여를 결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원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과 바른미래당에 몸담았다가 다시 탈당해 현재 당적이 없는 무소속인 상태다.


박 위원장과 원 지사는 17대 국회에서 함께 '새정치 수요모임' 핵심 멤버로 활동하며 정치적 인연을 쌓았다. 혁통위 '산파' 역할을 한 정병국 새로운보수당 의원도 이 모임의 주요 멤버였다. 당시 당내에서 정치개혁에 앞장섰던 핵심 인사들이 통합신당 창당을 앞두고 다시 모이면서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