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
맑음
미세먼지 29

올해 서울 입주예정물량, 2008년 이후 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28 09:59
  • 수정 2020.01.28 09:59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서울 총 4만1104가구 입주, 대규모 단지 입주 영향

서울,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 및 서울 단지 평균 총 가구수와 단지수 추이.ⓒ직방서울,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 및 서울 단지 평균 총 가구수와 단지수 추이.ⓒ직방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이 최근 12년 중 가장 많을 전망이다.


28일 직방 조사에 따르면 2020년에는 서울 총 4만1104가구가 입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만3929가구가 입주한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총 46개 단지가 입주하며 전년(63개 단지)대비 단지수는 적지만, 단지 평균 규모는 894가구로 최근 5년 평균치(546가구)를 크게 넘어선다. 강동, 양천, 은평 등 총 가구수 2000가구 이상의 메머드급 단지가 입주를 앞두며 2020년 서울 물량이 증가했다.


2020년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총 27만2157가구다. 2018년(39만3426가구)이후 2년 연속 감소하며 전년(31만8016가구)대비 14% 가량 줄어들 예정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4만3651가구(9%↓), 지방이 12만8506가구(19%↓) 입주한다. 수도권은 서울이 4만1104가구(1%↑), 인천 1만4921가구(8%↑) 공급되며 입주물량이 소폭 늘어난다. 경기는 8만7626가구 입주하며 전년 대비 16% 가량 감소하지만 성남, 김포, 시흥, 안산 등지에서 메머드급 단지들이 입주해 눈길을 끈다. 지방은 울산(1418가구(86%↓), 제주 151가구(84%↓), 세종 4062가구(54%↓) 등이 지난해 보다 19% 가량 입주예정물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