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1 21시 기준
208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3180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7.4℃
실 비
미세먼지 44

"내가 대표를 해야겠다, 그 얘기"…손학규, 2선후퇴 '쐐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2.12 11:51
  • 수정 2020.02.12 13:53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전날 3당 '17일까지 통합' 원칙도 엎어질 위기

이날 오전 예정됐던 2차 통추위 회의도 취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3당의 합당과 관계없이 당대표직을 고수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전날 3당의 통합추진위원장은 오는 17일까지 통합한다는 원칙을 선언하고 기존의 각 정당 대표는 일선에서 물러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었다. 하지만 손학규 대표가 3당 통합 이후에도 '사퇴 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협상 자체가 엎어질 위기에 처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3당이 통합하고 미래세대와의 통합을 위해서는 내가 그 대표 역할을 해야겠다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그는 "나는 분명히 3당 통합한 이후 세대교체 통합이 이뤄질 때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며 "세대교체 통합이 이뤄지는 순간 모든 것을 내려놓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3당 통합이 정치공학적 이합집산이나 호남신당이 돼선 안 된다"라며 "지금 논의되는 통합 과정이란 게 단순히 기성 정치인 몇 사람 편하게 선거 치르게 해주려는 통합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래세대와의 통합이 전제돼야 한다"며 "그들과의 통합 논의도 상당한 진척을 이루고 있다. 다만 그들이 현 단계에서 나타내는 걸 원치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의 버티기에 통추위 일각에서는 손 대표를 빼고 3당이 통합하는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께 예정됐던 3당 통합추진위원회 2차 회의도 이러한 손 대표의 태도에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