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3.2℃
맑음
미세먼지 63

작년 12월 시중 통화량 전년비 7.9%↑…4개월 째 7%대 증가

  • [데일리안] 입력 2020.02.14 12:01
  • 수정 2020.02.14 12:03
  • 박유진 기자 (rorisang@dailian.co.kr)

작년 12월 광의통화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12조5000억원 늘어나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한국은행통화 및 유동성 지표 증가율 추이ⓒ한국은행

저금리 기조와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 영향 등에 따라 단기 금융상품을 중심으로 시중 통화량이 4개월 연속 7%대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9년 12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살펴보면 시중 통화량을 나타내는 광의통화(M2)의 지난해 12월 일일 잔액평균은 2909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 증가했다.


M2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17년 9월 이후 대체로 상승세를 보이며 2019년 9월부터는 7%대의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11월 증가폭(7.7%)에 비해서도 소폭 상승을 나타냈다.


M2는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한다.


전월 대비 증가율로는 0.6%를 기록했다. 단기 변화를 나타내는 전월 대비 변화를 보면, M2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은 12조5000억원, 요구불예금 5조9000억원 늘어났다. 지난해 연말 정부의 재정자금 집행에 따른 기업의 자금유입 등이 이뤄지면서 확대에 영향을 미쳤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주체별로는 기업 부문이 전월 대비 13조2000억원 늘어났다. 민간신용공급 확대에 힘입어 증가폭이 가장 컸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 또한 10조6000억원 확대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