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12.6℃
맑음
미세먼지 75

6개 대형 증권사, 메자닌 최대 6000억 투자 결의

  • [데일리안] 입력 2020.02.16 16:06
  • 수정 2020.02.16 16:08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금투협ⓒ금투협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증권사가 건전한 기업의 전환사채(CB) 등 메자닌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종합금융투자회사로서 프라임브로커업무(PBS)를 수행하는 6개 증권회사 사장단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저유동성 자산인 CB 등에 주로 투자하는 사모펀드 시장 위축 및 이의 만기 도래 등에 따른 발행기업의 유동성 위험 증가 우려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사장단 회의에서는 종투사를 통한 혁신성장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사모펀드 등이 투자한 건전한 기업의 메자닌 자산의 유동성 확보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6개 종투사는 정부의 부동산 익스포져 축소정책과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 투자 활성화 정책에 일조하기 위해 메자닌 등 투자 예산을 신설·확대해 건전한 기업의 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투자규모는 각 사별 최대 1000억원으로 업계 합산 6000억원(예정) 수준까지 투자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투자대상과 방식은 건전한 코스닥 기업의 자본시장을 통한 조달 활성화를 위해 CB 등 메자닌 자산의 신규 및 차환 물량을 심사를 거쳐 시장가로 매입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금투협 관계자는 “종투사들의 자본시장에 대한 책임감 있는 결단으로 건전한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원활화와 자본시장의 신뢰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모험자본 공급확대를 위한 건전성 규제 완화 등의 제도개선이 수반되고 발행어음에 대한 인가가 조속히 허용된다면, 효율적인 자금조달 수단을 통해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을 보다 신속하고 원활하게 집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6개 증권회사는 모두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종투사로 사모펀드 등에 대한 신용공여, 펀드재산 보관․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PBS 업무 이외에도 중소기업 등에 자금을 공급하는 기업신용공여 업무를 영위하고 있다.


또 6개 종투사 중 3개사(한투, NH, KB)는 금융위 인가를 거쳐 발행어음 업무도 수행하고 있다. 기업신용공여 규모는 2018년 8.1조원에서 2019년 11조원으로 전년대비 2.9조원(35.7%) 증가했다.


발행어음의 경우 3개사가 12.9조원의 자금을 발행어음으로 조달, 약 7.47조원을 기업금융자산에 투자해 기업금융자산 투자의무비율 50% 이상을 상회한 57.9%를 기록 중이다.


이외에도 6개사는 자기자본 투자로 국내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중소기업인 SPC, 대기업계열 제외)에 대해 2019년 기준으로 약 5000억원을 공급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