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16.1℃
연무
미세먼지 58

이상돈 "안철수, 지역구 대신 비례로 나올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2.18 14:44
  • 수정 2020.02.18 15:21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비례대표 출마가 아니면 왜 정당을 만드나"

"바른미래당 실패, 책임지는 사람은 유승민뿐"

2016년 2월 국민의당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상돈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016년 2월 국민의당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이상돈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비례대표'로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 위원장은 지난달 귀국일성으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조금 있으면 (안 위원장으로부터) 다른 메시지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역구는 불출마하지만, 비례는 출마가 아니라고 해서 비례로 들어가려고 할 것"이라며 "두고 보시라. 그게 아니면 무엇 때문에 정당을 만들겠느냐. 정당이라는 게 남 좋은 일 하려고 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라고 물었다.


이어 안 위원장이 이끄는 국민의당에 대해 "잘 안 될 것이라 본다"며 "국민의당을 자기가 망쳐놨는데, 그 정당 이름을 또 쓴다는 것도 한심하다"고 혹평했다. 이 의원은 안 위원장과 2016년 2월 국민의당 창당을 함께 했다.


이 의원은 해체 수순에 이른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는 "손학규 대표 책임만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안철수·유승민 대표까지 포함한 세 집단의 공통적 책임이 있다. 또 호남 다선 의원들도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 집단 중에서 그나마 자신의 실패와 실책을 자책하고 반성하는 사람은 딱 한 사람 뿐이다"라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을 언급했다. 반면 "다른 사람들은 철판 깔고 다시 (하려 한다)"고 쓴소리 했다.


나아가 손 대표의 사퇴에 대해서는 "사퇴를 해도 더 이상 의미가 없다. 사퇴를 하고 난 다음 그 당에 누가 할 사람도 없다"며 "오늘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들이 제명됐지만, 국회 사무처와 선거관리위원회가 확실하게 해석해주지 않으면 대혼란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봤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