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2.6℃
맑음
미세먼지 24

지난해 혁신도시 정주인구 20.5만명…전년比 1.2만명 증가

  • [데일리안] 입력 2020.02.19 11:00
  • 수정 2020.02.19 09:39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국토부, ‘혁신도시 시즌2’ 추진 성과 발표

올해 ‘혁신도시의 지역경제거점화 방안’ 마련‧추진

2019년 말 혁신도시별 주요 현황. ⓒ국토부2019년 말 혁신도시별 주요 현황.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혁신도시 내실화를 위해 2018년부터 ‘혁신도시 시즌2’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지난해 성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이전 공공기관(109개)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25.9%로 목표치(21%)를 초과달성했고, 정주인구는 20만5000명으로 2018년 말 대비 1만2000명이 증가했다. 또 총 1425개의 기업이 혁신도시에 둥지를 틀어 2018년 말(693개사)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지난해 혁신도시법에 따른 이전 공공기관의 신규채용 인원은 7650명이었으며, 이 중 1527명을 이전지역 출신 학생들로 채용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25.9%를 기록했다.


지역별 실적을 살펴보면 지역인재 채용풀이 가장 넓은 부산(35.7%)이 가장 높았고, 울산과 대구‧경북이 그 뒤를 이었다.


기관별로 보면 전체 109개 기관 중 60개 기관은 목표를 달성했다. 2개 기관은 신규채용이 없었고, 47개 기관은 혁신도시법에 따른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이 없었다.


의무채용 예외는 주로 지역본부‧지사별 채용에 기인(4026명, 55.7%)했고, 이러한 기관들은 지역본부‧지사 인원 비율이 높은 특성을 보여 본사 소재 지역(이전지역) 인재를 채용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으나, 이전지역 인재 대신 지역본부‧지사가 소재한 지역 출신 학생들을 많이 채용해 지역발전에 기여했다.


올해는 대전‧충청권 광역화를 계기로 광주‧호남권 및 울산‧경남 광역화를 추진하여 보다 많은 학생들이 지역인재 의무채용제도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해 혁신도시 주민등록인구는 2018년 말 대비 1만2177명이 증가해 20만명을 넘어섰으며(20만4716명), 계획인구(26만7000명)의 76.4%를 달성했다.


혁신도시의 평균 연령은 33.5세로 우리나라 평균인 42.6세에 비해 매우 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만 9세 이하 인구가 17.7%를 차지해 전국 평균(8.3%)의 약 2배에 달하는 특징을 보였다.


이전 공공기관 직원들의 가족동반 이주율은 64.4%(기혼자 기준 51.4%)로 전년 대비 2.5%포인트 증가하는 등 지속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공동주택 3090가구를 공급해 계획(8만8927가구)대비 87.1%인 7만7460가구를 기록했으며, 공급된 물량의 99%가 분양(미분양 1%, 경북 혁신도시)됐다.


주민센터, 파출소, 소방서 등 공공시설은 계획(30개소) 대비 80%인 24개소가 공급돼 주민들의 행정 서비스 접근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 2개소, 유치원 3개소, 어린이집 14개소를 열어 학교 43개소(목표 54개소), 유치원 40개소(목표 47개소), 어린이집 262개소가 운영 중이다. 민간 대형병원 2개소도 개원해 교육‧의료 여건이 개선되고 있다.


올해는 학교 3개소 및 장애아 전문 어린이집 1개소(제주), 육아종합지원센터 1개소(충북)와 민간 대형병원 2개소, 건강생활지원센터 1개소(충북)가 추가로 운영될 예정이다.


지난해 문화‧체육센터 1개소(전북)가 문을 열었으며, 올해는 공공도서관 3개소, 체육센터 1개소(제주), 청소년센터 1개소(충북)가 추가로 운영될 예정이다.


올해는 10개 혁신도시 전체에 문화‧체육시설 등이 결합된 복합혁신센터 착공이 본격적으로 시작 될 예정이며, 이전 공공기관들이 보유한 시설 개방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혁신도시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지난 해 732개사가 혁신도시로 들어섰으며, 이에 따라 입주기업 수는 1425개사로 2018년 말(693개사)에 비해 두 배 넘게 증가했다.


다만, 수도권에서 이전해온 기업(15.7%, 224개사)이 적고, 소규모 기업(30인 이하)이 다수를 차지(93.5%, 1333개사)하는 등 앞으로 해결해야할 숙제도 확인됐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토부는 ‘혁신도시의 지역경제 거점화 전략’을 마련 중에 있으며, 지자체 및 LH, 관계부처 등과의 협의를 거쳐 계획을 보다 구체화시키고, 관계기관의 협조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전 공공기관들은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지역물품을 우선구매하고 있으며, 지난해 총 구매비용(9조4181억원) 중 지역물품을 1조2660억원을 구매해 지역물품 우선구매율 13.4%를 기록해 전년 8.8%보다 크게 증가했다.


올해는 지역기업들의 생산품목과 공공기관별 수요를 조사해, 지역물품 우선구매 목표비율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작년 말 공공기관 이전이 마무리됨에 따라 공공기관들이 납부하는 지방세수도 4228억원으로 전년(3814억원) 대비 10.9%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한 해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모두의 노력으로 지역인재 채용 확대, 정주인구 및 입주기업 증가 등 나름의 성과가 있었다”며 “올해는 혁신도시 시즌2를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해 혁신도시를 기업과 사람이 모이고 일자리와 투자가 넘쳐나는 명실상부한 지역경제거점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