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7.7℃
맑음
미세먼지 37

중진공, 신청요건 완화…中企 업종 전환 쉬워진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03 17:09
  • 수정 2020.03.03 17:10
  • 김명신 기자 (sini@dailian.co.kr)

매출액 비중 30% 이상 기준 폐지, 소요기간 단축

사업전환지원사업 신청요건 완화, 절차 개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사업전환지원사업’의 신청요건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미래 유망업종으로 전환을 모색하는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사업전환지원사업의 신청요건을 완화하고, 절차를 개선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전환지원사업은 경제ㆍ환경의 변화로 업종 전환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정책자금 ▲연구개발(R&D) 보조금 ▲컨설팅 등을 연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업력 3년 이상, 상시근로자수 5인 이상 중소벤처기업으로 시설자금과 운전자금을 융자 지원한다. 대출기간은 시설자금 10년, 운전자금 6년이다. 대출한도는 시설자금 100억원, 운전자금 연간 5억원이다.


올해부터 주력사업의 매출액 비중이 30% 이상 돼야한다는 신청기준을 폐지해 지원대상을 확대했다.


또 사업전환계획 승인 권한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중진공으로 일원화해 사업전환 신청 후 승인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평균 15일 이내로 대폭 단축시켰다.


또 올해 사업전환 기업을 대상으로 R&D 보조금 예산을 41억원 규모로 확대했다. 총 25개 과제에 대해 총 사업비의 65% 한도 내에서 최대 2년 동안 연간 2억5000만원 이내로 지원한다.


윤용일 중진공 재도약성장처장은 "새로운 분야에서 재도약의 기회를 찾는 기업들의 성공적인 사업전환을 위해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라며 "사업전환 기업들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 유망업종에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중기부와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