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16.6℃
맑음
미세먼지 88

1년간 허송세월…끝 안보이는 차·조선 임단협

  • [데일리안] 입력 2020.03.13 11:41
  • 수정 2020.03.13 12:52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르노삼성, 기본급 인상 두고 입장차 여전

현대중공업, 해고·징계자 복직 놓고 갈등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 ⓒ르노삼성자동차

자동차·조선업계가 길게는 11개월간 2019년 임금단체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시간만 보내고 있다.


특히 노사 마찰로 가뜩이나 생산성이 악화된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은 업계 경영난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때문에 노사가 대립각을 세울 것이 아니라 전향적인 태도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는 전날 오후 2019년 임단협 협상을 위한 16차 본교섭을 진행했지만 별다른 소득 없이 종료됐다.


이번 교섭은 노조가 신차 XM3 성공을 위해 단체행동을 자제하겠다고 밝힌 뒤 4일 만에 가진 자리여서 협상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었다.


노조는 이날 기본급 8% 인상, 공장·영업·서비스직 직군 통합을 요구했다. 사측은 기존 입장대로 기본급 인상은 불가하다고 거부했다. 대신 일시금 850만원에 월 고정 수당 10만원까지 1000만원에 가까운 수당을 제시했지만 노조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조는 또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파업에 참여해 해당일 임금을 받지 못하게 된 조합원을 위해 ‘노사상생기금’이라는 명목상의 기금을 만들어 손실을 보전해 줄 것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겠다는 방침이다.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르노삼성 노사 교섭은 추후 일정을 잡지 못한 채 종료됐다. 올해 르노삼성의 판매대수가 지난해 보다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코로나19 사태 대응도 시급한 상황에서 노조의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GM 부평공장 전경.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한국GM 부평공장 전경.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한국지엠도 노조 집행부 변경 이후 2019년 임금협상을 최근에야 재개했다.


노조는 지난해 협상에서 기본급 5.65% 정액 인상, 통상임금 250% 규모 성과급 지급, 사기진작 격려금 650만원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최근 5년간 누적 적자가 4조원에 달하는 등 경영난이 가중돼 노조의 요구를 받아줄 수 없다고 맞섰다.


대신 사측은 조합원들에게 한국지엠의 신차 구매시 차종별로 1인당 100만~300만원의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협상안을 제시했으나 노조가 거부하면서 지난해 결렬됐다.


올들어 한국지엠은 지난 1월 16일 트레일블레이저 신차 발표회에 김성갑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장이 깜짝 등장하며 노사 화합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새 집행부가 전기차 기지화를 비롯해 부평2공장·창원공장 발전 방안 마련, 임금인상, 단체협약 원상회복, 정년연장, 조합원 처우개선 등의 공약을 내세운 만큼 합의를 이끌어내기까지는 협상이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


또 최근 불거진 직영 정비 및 창원ㆍ제주물류센터 폐쇄와 관련해 특별노사협의가 진행중으로, 이를 순조롭게 마무리짓는 것도 과제다. 이에 대해 한국지엠 관계자는 "회사는 계속해서 성실히 교섭에 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도 지난 5월 임단협 협상을 위한 상견례 이후 11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답보 상태를 보이고 있다. 특히 노사는 해고자 복직, 물적 분할 불법 파업 손해배상 등 주요 쟁점을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앞서 노조는 회사의 물적분할 저지를 위한 파업 과정에서 해고나 징계를 당한 조합원을 복직시키고 각종 고소·고발을 취하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임금협상과 조합원 복직 문제는 별도인데다 불법행위로 인한 해고자는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노조의 요구가 받아들여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오는 17일 47차 교섭을 앞두고 있다. 노사가 1년 가까이 협상했음에도 불구, 이견이 워낙 커 2019년 임단협은 장기화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