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7 10시 기준
1595 명
확진환자
13 명
사망자
21097 명
검사진행
24 명
격리해제
10℃
맑음
미세먼지 13
증권 · 3개월 전

ISA 누적수익률, 9월 말 9.70%···전월比 1.18%p↑

‘만능통장’으로 불리는 일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누적수익률이 9.70%로 집계됐다.
3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은행·증권사 25곳의 일임형 ISA 모델포트폴리오(MP) 205개 누적수익률은 지난달 말 현재 9.70%로, 지난 8월 말(8.52%) 대비 1.18%포인트 상승했다.

협회는 “글로벌 중앙은행의 통화 완화 정책, 연기금의 국내주식 순매수 등으로 신흥국과 국내 증시가 강보합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유형별로는 초고위험 상품 수익률이 평균 15.43%로 가장 높았다. 이어 고위험(12.35%), 중위험(8.36%), 저위험(6.89%), 초저위험(5.33%) 순이었다.

업권별로는 증권의 누적수익률이 평균 10.89%를 기록해 은행(7.77%)보다 3.12%p 높았다.

회사별 평균 누적수익률은 NH투자증권이 전체 누적평균 15.40%로 가장 높았다. 메리츠종금증권(15.07%), DB금융투자(13.05%), 미래에셋대우(12.74%), 신한금융투자(12.45%), 현대차증권(12.41%) 이 그 뒤를 이었다.

대상 MP 중 172개(83.9%)는 5%를 초과하는 수익률을 기록했고 198개(96.6%) MP는 플러스(+) 수익률을 나타냈다.

개별 MP 가운데 키움증권의 ‘기본투자형(초고위험)/이 누적수익률 34.17%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현대차증권의 ’수익추구형 A2(선진국형)‘이 32.86%로 2위에 올랐다.
증권 · 3개월 전

현대차증권, 내달 직급체계 개편···호칭도 간소화

현대차증권은 내달 1일부터 직급 및 호칭체계 개편을 골자로 하는 새 인사제도를 시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인사제도 개편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인사설명회 등 직원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추진됐다. 현대자동차그룹 차원의 기업문화 혁신활동의 일환이기도 하다.

우선 직무와 역할을 중심으로 직급체계를 개편한다. 기존 6단계의 직급체계에서 차장과 부장을 통합해 5단계로 축소하는 방안이다. 또 수평적 문화 조성을 위해 직원 호칭도 사원에서 대리까지는 ‘매니저’, 과장부터 부장까지는 ‘책임매니저’로 간소화한다.

다만 팀장, 실장 등 보직자는 기존처럼 직책을 호칭으로 사용키로 했다. 특히 과장 이상의 책임매니저는 누구나 팀장 보임이 가능하도록 개편돼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이 조기에 성장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현대차, 기아차와 현대모비스는 지난 9월부터 이 같은 호칭을 도입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계열사들 역시 같은 방향으로 인사제도 개편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증권은 내달부터 시행키로 결정한 것이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대내외 급격히 변화하는 시장환경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고자 이번 인사제도 개편을 추진했다”면서 “기존의 연공서열 중심이 아닌 역할 및 능력 중심의 새 인사제도를 통해 수평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