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6.1℃
맑음
미세먼지 34

‘미씽’, 코로나19 여파로 이번주 휴방 결정…‘타짜3’ 등 대체 편성

  • [데일리안] 입력 2020.09.19 16:44
  • 수정 2020.09.19 16:44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OCNⓒ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휴방 아쉬움을 달랠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이하 ‘미씽’)는 극중 실종된 망자들이 사는 두온마을 주민들의 가슴 절절한 사연과 그들의 시체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산 자들의 추적이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씽’은 19일 휴방을 결정했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인한 결정이다. CJ ENM은 스튜디오드래곤과 협의 하에 출연진과 제작진의 안전을 위해 tvN과 OCN 드라마 제작을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미씽’ 촬영 역시 중단됐고 이번 휴방까지 이어진 셈이다. 이에 19일에는 영화 ‘타짜3’, 20일에는 영화 ‘아쿠아맨’이 대체 편성된다. 또한 19일 오후 1시 30분부터는 ‘미씽’ 1~6회가 연속 방송된다.


제작진은 휴방의 아쉬움을 달랠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웃음꽃을 활짝 피운 출연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미씽’ 팀의 훈훈한 촬영장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져 보는 이들까지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든다.


먼저 극중 환상의 티키타카를 자랑하는 고수(김욱 역)와 허준호(장판석 역)는 실제로도 ‘찐 케미’를 발산해 시선을 강탈한다. 극중 ‘기억의 날’을 위해 수트를 차려 입은 두 사람이 동시에 너털웃음을 터트린 모습이다. 명연기로 극을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은 카메라 밖에서도 스태프들과 출연진들을 챙기며 촬영장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어지는 스틸에서 안소희(이종아 역)와 문유강(김남국 역)은 쉬는 시간에도 꼭 붙어 있는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한다. 극중 끈끈한 의남매 케미를 선보였던 두 사람은 화기애애한 모습을 자랑했다.


그런가 하면 극중 연인인 하준(신준호 역)과 서은수(최여나 역)는 똑 닮은 환한 미소를 선보였다. 극중 절절한 실종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고 있는 두 사람은 현장에서는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끊이지 않을 정도로 돈독한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서은수와 송건희(토마스 차 역)의 싱그러운 투샷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극중 카페 하와이의 알바생과 사장님으로 힐링 케미를 선보이고 있는 두 사람은 실제로도 찰떡 호흡을 자랑한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밖에도 강말금(김현미 역), 안동엽(박범수 역), 고동하(김준수 역) 등 모든 출연진들이 카메라 밖에서도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뿜어내고 있어 보는 이들에게 힐링 에너지를 선사한다.


제작진은 “시청자 분들이 보내주시는 뜨거운 사랑 덕분에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하며 “출연진들과 스태프들 모두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 주 쉬는 만큼 더 촘촘하고 완성도 높은 결과물로 찾아뵙겠다”라며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