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1.5℃
튼구름
미세먼지 64

가토 日관방장관 "일제 강제동원 소송 관련 기업 자산 현금화 피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10.13 19:37
  • 수정 2020.10.13 19:38
  • 김민석 기자 (kms101@dailian.co.kr)

"압류 자산 현금화 이르면 한일관계 심각한 상황 초래될 것"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이 일제 강제동원 배상 소송과 관련해 "일본 기업 압류 자산 현금화에 이르면 한일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에 일본 측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토 장관은 징용 소송과 관련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조치가 없으면 스가 일본 총리가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는 교도통신 보도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